2021.04.15 (목)

  • 흐림동두천 6.4℃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8.9℃
  • 구름조금광주 7.4℃
  • 맑음부산 10.8℃
  • 구름조금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7.3℃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정치

나경원 예비후보, “철도는 시민의 발, 교통 사각지대 없애고 노후 차량 신속 교체할 것”

방화차량기지 방문해 간담회 및 방역 활동

  • 등록 2021.02.02 17:36:02

 

[TV서울=이천용 기자] 나경원 서울시장 예비후보(국민의힘)는 2일 오후, 강서구 소재 방화차량기지를 방문해 현장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차량 정비 실태를 점검하고 차량 방역 활동에 참여했다.

 

차량기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은 나 예비후보는 “코로나로 인해 우리 삶과 업무가 바뀐 게 너무 많다”며 “차량 점검만으로도 힘든데, 방역 업무까지 하시느라 정말 노고가 많으시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간담회에서 한 직원은 “주변에 건폐장(방화건설폐기물처리장)이 있어 발생하는 먼지와 소음으로 인해 근무에 불편을 겪고 있다”고 애로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나 예비후보는 “작업환경의 열악함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사안이지만, 내부적으로 차량기지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다른 지역 주민들에게 피해 없이 해결 가능한 대안을 찾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나 예비후보는 “예전보다 많이 개선되었지만, 1~4호선은 여전히 30년 넘은 노후 전동차가 많아 시민들의 불만이 존재한다”면서 “노후 차량은 빠른 속도로 교체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도 교통 사각지대가 많은데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GTX 사업은 역사(驛舍)가 매우 한정적”이라며 “시청, 왕십리역 등을 증설하고 경전철 도입을 추진하여 교통 사각지대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마지막으로 “교통 요충지에 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해 시민들의 더욱 편리한 철도 이용은 물론, 상업·문화시설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