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우상호 의원,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100만원 일괄 지급” 재약속

  • 등록 2021.02.04 15:19:54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서대문갑·4선)이 위기의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10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을 재약속했다.

 

우 의원은 4일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현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몰린 현장의 절박함을 호소하는 상인들에게 우 의원은 “작년 연말보다 훨씬 상황이 심각해진 것 같다”며 “국세청 소득 신고 기준으로 지난해 소상공인 손실규모가 약 45조라는 조사 결과가 보여주듯 K-방역이 이룬 일정 정도의 성공은 소상공인의 희생 위에 가능했다”며 앞서 손실보상을 서둘러 제도화하겠다는 이 대표의 발언에 강력한 추진 의견을 보탰다.

 

이어 “영업을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불투명한 전망이 가게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가장 답답하실 것”이라며 “예측 가능한 방역조치가 민생 현장에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골목상권 보호가 지자체의 역할이자 의무인 만큼 이들과 손잡고 북적이는 이태원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프로젝트를 마련하겠다”며 “백신 전면 공급으로 집단 면역 형성되면 이태원부터 상권 부밍업 시작하겠다”고 의견을 냈다.

 

마지막으로 “서울시장이 되면 제일 먼저 서울시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한 100만원 긴급지원금 즉각 지급과 손실보험제도를 도입하겠다”며 “모든 대책을 총동원해 속 편히 장사하고 싶어 하시는 그 마음 끝까지 지키겠다”고 추가적 제도 지원을 약속했다.


사랑제일교회 4차 명도집행 취소

[TV서울=이현숙 기자] 19일 오전으로 예정됐던 성북구 장위동 소재 사랑제일교회 4차 명도집행이 취소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교회 안에 농성 중인 신자들이 많아 집행인력과의 충돌로 발생할 피해를 우려한 서울북부지법 집행관 측의 요청으로 이날 오전 9시로 계획된 명도집행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사랑제일교회는 명도집행을 막기 위해 유튜브 등으로 신자들에게 교회로 모여줄 것을 요청했고, 이날 현장에서는 수십여 명의 신자들이 교회 건물을 지키고 있었다. 이날 집행이 예정 시각보다 앞당겨질 수 있다는 소식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전 5시경부터 사랑제일교회 주변에서 돌발상황에 대비했다. 성북구 장위10구역에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보상금 등 문제로 재개발에 반발해 왔다. 지난해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은 교회와의 명도소송에서 승소해 작년에만 세 차례 강제집행을 시도했으나 교회 신자들과 충돌하면서 모두 실패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진행된 3차 명도집행 당시 예배당을 지키는 신자 수십여 명이 화염병을 던지거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며 철거반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위협했고, 집행인력도 돌을 던지는 등 쌍방 폭력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이를 수사해 교회·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