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12.6℃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3.8℃
  • 맑음제주 17.9℃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회

삼성그룹 노조, 성과급 제도 개선 등 공동 요구안 발표

  • 등록 2021.02.08 15:00:00

 

[TV서울=이현숙 기자] 삼성그룹 6개 기업의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노조들은 8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과급 산정 방식 개선 등 공동 요구안을 내놓고 사측에 공동 교섭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기자회견에는 전국삼성전자노조,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삼성웰스토리노조,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노조, 삼성화재노조, 삼성SDI울산노조, 삼성생명직원노조, 삼성에스원참여노조 등 8개의 삼성그룹노조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공동 요구안에서 삼성그룹의 ‘초과이익성과급’(OPI) 등 성과급 제도에 대해 “기준과 지급 방식이 불투명하고 모호하며 노동자에게 불리한 방식으로 적용되고 있다. 순차적으로 성과급보다 고정급 중심으로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할 것”이라며 “다만 전 사원의 뜻을 모아 성과급이 필요하다면, 더욱 공정하고 균등하게 분배될 수 있도록 지급 기준과 산정 방식을 투명화하고 지급 기준의 변경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한국노총 임금 지침에 따른 올해 임금 6.8% 인상, ▲60세 정년 보장 ▲임금피크제 개선 ▲통상임금 관련 제도 개선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공동 요구안을 마련한 것에 대해 “개별적 노사 교섭으로 노동자의 요구를 관철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삼성그룹 노조 연대’를 조직하고 공동 요구안을 마련했다”며 “사측이 공동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삼성그룹 계열사 노조들이 그룹 측에 공동으로 교섭 등을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각 사별 실적과 사정, 처우 등이 모두 다른 상황에서 삼성그룹이 이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교섭에 나설지는 명확하지 않다.

 

 


김병욱 의원, ‘공시대상 기업집단 친인척 보험일감 방지법’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은 공시대상기업집단 총수일가의 친·인척 등 특수관계인 또는 전직 임직원이 보험대리점 또는 보험중개사를 설립하고 그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와의 보험계약 체결을 전담하면서 수수료를 과다하게 취득하는 것을 막는 보험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보험대리점 또는 보험중개사로 하여금 자기 또는 자기를 고용하고 있는 자를 보험계약자 또는 피보험자로 하는 보험을 모집하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자기계약’을 금지함으로써 보험대리점 또는 보험중개사의 공정한 보험모집 경쟁을 유도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대기업들은 친인척 및 지인을 고용하는 등 자기대리점을 편법적으로 운영하여 현행법상의 자기계약 50% 초과금지 규제를 피함으로써 동 규제가 보험시장에서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병욱 의원은 “보험모집에서의 공정 경쟁과 보험소비자의 권익 증진을 위해 자기계약의 범위 및 처벌에 대한 근거 규정을 강화한 보험업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이번 개정안은 관행처럼 이어졌던 대기업 총수 일가의 보험대리점을 통한 일감 몰아주기를

서윤기 시의원, “서울교육 정책의 변화 필요”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서윤기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2)은 지난 1일 학생과 학교의 구성원인 교직원 등의 행복 중심으로 서울시교육청의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학생 및 학교의 다양한 구성원들의 행복추구 및 행복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지원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서울특별시교육청 학교·학생 행복 조례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서윤기 시의원이 대표발의한 ‘서울특별시교육청 학교·학생 행복 조례안’은 학생 및 교직원 등 학교 구성원의 행복추구 및 행복 증진을 위해 서울시교육감이 관련 정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 학교·학생 행복 증진을 위한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의 수립ㆍ시행, 학교·학생행복지수, 학교·학생행복영향평가, 학교ㆍ학생행복위원회의 설치 등을 조례안에 담고 있다. 특히 제정안 제9조에는 학교ㆍ학생 행복수준을 체계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지표(이하 ‘학교ㆍ학생행복지표’라 한다)에 대해서 개발ㆍ보급할 수 있도록 규정하였으며, 제11조에서는 학교ㆍ학생 행복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거나 사업 등을 추진하는 때에는 그 계획이나 사업이 학교․학생






정치

더보기
김병욱 의원, ‘공시대상 기업집단 친인척 보험일감 방지법’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은 공시대상기업집단 총수일가의 친·인척 등 특수관계인 또는 전직 임직원이 보험대리점 또는 보험중개사를 설립하고 그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와의 보험계약 체결을 전담하면서 수수료를 과다하게 취득하는 것을 막는 보험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보험대리점 또는 보험중개사로 하여금 자기 또는 자기를 고용하고 있는 자를 보험계약자 또는 피보험자로 하는 보험을 모집하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자기계약’을 금지함으로써 보험대리점 또는 보험중개사의 공정한 보험모집 경쟁을 유도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대기업들은 친인척 및 지인을 고용하는 등 자기대리점을 편법적으로 운영하여 현행법상의 자기계약 50% 초과금지 규제를 피함으로써 동 규제가 보험시장에서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병욱 의원은 “보험모집에서의 공정 경쟁과 보험소비자의 권익 증진을 위해 자기계약의 범위 및 처벌에 대한 근거 규정을 강화한 보험업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이번 개정안은 관행처럼 이어졌던 대기업 총수 일가의 보험대리점을 통한 일감 몰아주기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