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12.8℃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1.5℃
  • 구름조금광주 7.2℃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7.4℃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LH 직원들 땅 투기 의혹 수사 착수

  • 등록 2021.03.03 15:24:42

[TV서울=이천용 기자]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 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3일 지난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모두 10필지를 100억원가량에 매입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우선 이날 오후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홍 대표는 조사 출석 전 기자회견을 통해 “광명과 시흥에 앞서 3기 신도시에 지정된 남양주와 하남에도 LH 직원들의 사전투기가 있었다는 의혹이 많다”며 “당시 LH 사장을 맡고 있던 변창흠 국토부장관을 직무유기 등으로 추가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갖고, LH 직원 10여 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광명·시흥 신도시 내 토지 7천여평을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LH는 참여연대와 민변의 기자회견 후 “14명 중 12명은 현직 직원이고, 2명은 전직 직원으로, 12명에 대해서는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는 인사 조처를 취했다”고 밝혔다.

 

한편, 투기 의혹을 받는 전·현직 직원 대부분은 LH의 서울·경기지역본부 소속으로, 이들 중에는 신규 택지 토지 보상 업무 담당 부서 소속도 있으며, 토지 매입 대금 100억원 중 가운데 약 58억원은 금융기관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매입한 토지는 신도시 지정 지역을 중심으로 분포한 농지(전답)이기 때문에, 개발에 들어가면 수용 보상금이나 대토보상(현금 대신 토지로 보상하는 방식)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

더보기
김영주 의원, 영등포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 방문 [TV서울=이천용 기자] 김영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은 16일 오전 영등포아트홀 2층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의료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백신 접종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김영주 의원은 영등포 시·구의원,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영등포 백신 접종 현장을 찾아 접종 동선, 대기 공간 등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지 확인했으며, 구급약품 및 응급차량 배치, 응급처치실, 백신조제실 등 비상상황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또 백신 접종을 위해 센터를 찾은 어르신들을 만나 접종 과정에서 불편한 점은 없는지 살폈다. 김영주 의원은 “원활한 예방접종을 위해 힘써주시는 의료 관계자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어르신들이 안심하고 백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11월에 집단 면역 형성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으로 하루빨리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등포구는 지난 15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194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으며, 접종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