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15.0℃
  • 맑음서울 15.5℃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6.8℃
  • 구름조금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8.0℃
  • 흐림고창 13.4℃
  • 흐림제주 15.1℃
  • 맑음강화 13.2℃
  • 구름조금보은 13.8℃
  • 맑음금산 15.4℃
  • 구름많음강진군 15.0℃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사회

수도권 '직원 둔 사장님' 평균부채 3.3억…10가구 중 7가구 "부담"

  • 등록 2021.09.19 10:36:34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해 수도권에서 직원을 두고 일하는 자영업자 가구의 부채가 평균 3억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연합뉴스의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에서 부채를 보유한 가구 가운데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가구주인 가구의 평균 부채는 3억3천14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평균 부채(2억9천488만원) 대비 3천659만원(12.4%) 증가한 수준이다.

반면 지난해 전국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가구의 평균 부채(2억4천966만원)는 전년보다 8.1% 늘었고, 전국 자영업자 가구 전체의 평균 부채(1억1천796만원)는 6.6% 증가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자영업자의 타격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도권 자영업자 가구의 부채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크게 가중된 셈이다.

 

또 지난해 수도권에서 부채를 보유한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가구 가운데 10가구 중 7가구(73.5%)는 부채가 '약간 부담스럽다'라거나 '매우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아울러 5가구 중 1가구(22.1%)는 향후 부채 전망에 대한 질문에 '부채가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나머지(77.9%)는 부채가 그대로이거나 현재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통계청은 표본 수가 한정된 표본조사의 특성을 고려할 때 추가로 각종 조건을 통제한 마이크로데이터 분석 결과를 일반적인 현상으로 해석하기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지난해 수도권에서 부채를 보유한 가구 가운데 상용근로자 가구의 평균 부채는 1억5천948만원이었다. 상용근로자 가구 가운데 부채가 부담스럽다고 답한 가구 비중(62.7%)도 자영업자 가구보다 낮았다.

 

이외 고용원이 없는 영세 자영업자 가구의 평균 부채는 1억4천620만원, 임시·일용근로자 가구가 7천624만원 등이었다.







정치

더보기
양향자, “관세청, 9년간 불법 자본거래 적발 약 5조원 달해” [TV서울=변윤수 기자] 관세청의 지난 2013년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 이후 수출입 기업 대상 불법 자본거래 적발 금액이 4조 9,882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향자 의원(무소속, 광주 서구을)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 이후 올해 8월까지 수출입 기업의 자본거래에 대한 단속은 총 77건, 적발 금액은 4조 9,88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지난 2013년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 이후 수출입 거래나 용역거래·자본거래의 당사자 및 관계인에 대한 검사를 기재부로부터 위탁받아 실시하고 있다. 시행령 개정으로 관세청은 금감원과 수출입 기업의 불법 자본거래에 대한 공동 검사권을 부여받아 금감원과 함께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8년간 공동검사 실적은 총 10건, 적발금액은 1,433억원에 그쳐 공동검사 수행 실적이 매우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의 경우 일반 수출입기업에 대한 불법 자본거래 검사권은 있지만, 지속적인 단속이 이루어지지 않아 불법 자본거래에 대한 감독 기능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환거래법」상 금감원과 관세청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