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7 (토)

  • 흐림동두천 15.7℃
  • 흐림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4.4℃
  • 흐림울산 14.2℃
  • 구름조금광주 15.4℃
  • 구름많음부산 15.4℃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3.7℃
  • 맑음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정치

與野, 2월 7일부터 예결위 추경 심사 진행

  • 등록 2022.01.24 15:56:15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24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임시국회 회기를 이달 27일부터 30일간 하기로 합의했다.

 

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은 27일 오후 개회식 직후 실시하며, 상임위원회의 추경안 심사는 2월 3일∼8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는 7일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단,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은 2월 8일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다시 합의할 예정이다.

 

한병도 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2월) 14일까지 (추경안) 처리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다"며 "관련된 것은 추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추경호 수석부대표는 "15일부터 본격적인 대선 선거운동 유세가 시작되는 날이기 때문에 2월 14일을 잠정 이야기한 것"이라며 "날짜를 정해놓고 심사에 임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추 수석부대표는 "예산안이 국회로 왔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엄밀히 검토하고 저희가 당초 정부 측이 요구했던 사안에 대해 여당 정부 측과 계속해서 협의 협상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리산서 효행설화 동자삼 형태 천종산삼 발견…1억8천만원 감정

[TV서울=변윤수 기자]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에서 동자삼 형태의 천종산삼이 발견돼 눈길을 끈다. 7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약초채취를 생업으로 하는 박모(51) 씨가 어린이날 지리산 해발 800m 지점에서 발견했다며 천종산삼 18뿌리의 감정을 의뢰했다. 이들 천종산삼은 100년근 이상으로 추정되는 가족군으로 반경 10m 이내에 자생하고 있었다. 협회는 이들 산삼의 몸통과 뿌리의 색상이나 형태 등이 천종산삼의 특징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나무 나이테와 같은 뇌두(노두)의 발달이 촘촘하게 진행됐으며, 오랜 기간 잠을 잔 흔적도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동자삼(밤톨과 같은 둥근 형태의 산삼)의 형태를 보인다고 협회는 덧붙였다. 동자삼은 부모의 병을 낫게 하려고 어린 자식을 바쳤는데 알고 보니 동자삼이었다는 내용의 효행설화가 전해 오고 있다. 18뿌리의 총 무게는 2.74냥(103g)으로 감정가는 1억8천만원이 책정됐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천종산삼은 자연적으로 깊은 산에서 나는 산삼을 일컫는다"며 "올해 기온이 높고 습도가 낮은 등 이상기후로 서식 조건이 좋지 않자 이들이 일찍 잠을 깨고 있어 앞으로도 계속 발견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