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31.6℃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5.5℃
  • 맑음보은 28.0℃
  • 구름조금금산 29.2℃
  • 구름조금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민주당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진행

  • 등록 2022.04.30 17:00:02

 

[TV서울=이천용 기자]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영등포구청장 재선에 도전하는 채현일 후보는 30일 오후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김영주·김민석 영등포갑·을 국회의원을 비롯해 최웅식·양민규 서울시의원, 영등포구의회 고기판 의장 정선희·이미자 의원, 민주당 시·구의원 후보자, 황무섭 대한노인회 영등포구지회장, 한천희 민주평통 영등포구협의회장, 박영준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장 등 지역인사들이 함께한 가운데 개그맨 임혁필의 사회로 내빈 소개, 축사 및 인사말,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김영주·김민석 의원은 축사를 통해 “채현일 후보가 민선7기 구청장으로서 지난 4년간 지역 발전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한 것을 기억하고, 많이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채현일 후보는 “지난 4년 민선7기 영등포구는 서울의 으뜸도시 탁트인 영등포를 만들고, 새로운 미래 100년을 힘차게 열어가는데 최선을 다했다고 자부한다. 지금 영등포에는 변화의 물결이 시작되고 있다”며 “영등포구가 과거 강남의 시작이었던 자긍심을 되찾아야 한다. 민선7기는 그 기반을 마련했고, 민선8기는 강남을 뛰어 넘어 제2의 르네상스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민선7기의 사업을 중단 없이 진행하느냐, 강남을 뛰어넘는 으뜸도시로 나아가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구청장 한 사람의 의지가 38만 구민의 삶의 일상을 바꿀 수 있음을 다시 한번 증명하겠다. 해 본 사람이 할 수 있고 해낸 사람이 해낼 수 있다. 38만 구민과 함께 영등포를 제대로 바꿔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채현일 후보는 시·구의원 후보들과 함께 ‘해낸 사람 한번 더 채현일’이라는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펼치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승리의 의지를 다짐했고, 참석자들은 채 후보의 선전을 기원하며 개소식을 마쳤다.

 

한편, 이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도 개소식에 앞서 현장을 찾아 채현일 후보에 대해 “지역 주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라고 응원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정치

더보기
민주 박지현 "尹정부, 드디어 반노동 본색…70년대로 시계 돌려"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정부가 드디어 '반노동 본색'을 드러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서른다섯 번이나 언급했던 자유는 '기업의 자유'였던 것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가 기업주들의 요구대로 최저임금은 동결하고, 1주일에 최고 92시간까지 일하는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지금 자유가 절실한 것은 기업이 아니라 일하는 청년과 서민과 중산층인데 윤석열 정부는 이들에게 더 많은 노동을 강요하면서 자유를 빼앗고 있다"며 "대기업에는 부동산과 부자 감세, 법인세 인하로 더 큰 이익을 보장하겠다고 하면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하자고 한 사용자 측의 의견을 언급하며 최저임금을 올려야한다는 입장도 적었다.박 전 위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으면 삶의 질은커녕 생계와 건강이 위협을 받는다"며 "최저임금을 노동계가 요구한 1만89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주일에 12시간으로 제한된 연장근로 시간을 한 달 단위로 유연하게 사용하는 노동시간 총량관리제도 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