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29.0℃
  • 맑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8.1℃
  • 흐림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8.6℃
  • 맑음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30.5℃
  • 구름조금금산 28.9℃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정치

기본소득당 신지혜 서울시장 후보, “윤석열 정부 여성정책 최악…여성은 출산기계 아냐”

  • 등록 2022.05.07 09:18:50

[TV서울=나재희 기자] 기본소득당 신지혜 서울시장 후보가 오는 9일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장 선거 연속 공약발표 기자회견 <서울에 부는 당신의 바람 신지혜가 일으키겠습니다>의 세 번째 순서인 “서울에 성평등 바람을 일으키겠습니다”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 후보는 지난 두 번의 기자회견에서는 서울 기본소득 공약과 지속가능한 미래와 공존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성평등 공약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 후보는 임신중지 유도 약물 보급, 월경용품 구매 카드 지급 등 △여성의 성과 재생산 권리 보장을 위한 공약과 불법촬영 게시물 선 삭제 후 구상권 청구 등 △성폭력 방지 공약 등 여성과 소수자의 삶을 바꿀 힘있는 성평등 공약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페미니즘 정치를 통해 모두가 안전하고 평등한 서울을 만들겠다 선언한 기본소득당 윤김진서 서울시의회의원 비례대표 후보도 참석해 발언할 예정이다. 더불어 기본소득당 여성 당원들과 함께 하는 피켓 퍼포먼스도 준비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지혜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여성정책에는 성평등을 위한 정책이 아닌 출산장려 정책만을 채워 넣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신 후보는 “이는 여성을 출산 기계로만 보는 태도”라고 강력하게 비판하며, 이에 맞서 성평등한 서울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정치

더보기
법사위 뇌관 걷어낸 여야…사개특위·검수완박 소송 막판 걸림돌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방안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회동해 세부 협상을 벌였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약 1시간 동안 국회 인근에서 만나 장기 지연 중인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전제 조건을 논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지 30분 만에 이뤄진 전격 회동이었다. 양당 간 최대 난관인 법사위원장 문제에서 해결의 단초가 제시된 상황에서 수석 간 회동에서는 민주당이 추가로 제시한 사개특위 구성 제안 등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회동에서 진 수석은 "법사위원장 직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는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사항을 이행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진 수석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제안 내용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검수완박법)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한 것을 취하하고, 국회 사법개혁 특위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진 수석은 소 취하 요구에 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