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31.5℃
  • 서울 25.2℃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32.0℃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정치

권수정 서울시장후보, 용산참사현장에서 공식선거운동 개시

  • 등록 2022.05.19 09:28:27

 

[TV서울=신예은 기자]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 첫날을 맞아 용산참사 현장을 찾아 희생자들을 기리고 넋을 기렸다. 첫 행보에는 나경채 선대위원장과 정재민 선대위원장, 정의당 서울시의원 비례후보들이 함께 했다.

 

용산참사는 2009년 1월 20일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 2가에 자리한 남일당 건물 옥상에서 용산 4구역 재개발에 맞서 싸우던 세입자와 활동가들을 서울시와 경찰이 무리하게 진압하면서 경찰을 비롯한 다수의 시민이 희생된 사건이다. 권 후보는 무자비한 개발이 얼마나 참혹한 결과를 낳을 수 있는지 보여주는 용산참사 현장을 방문해 선거운동 시작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권 후보는 용산참사 이후에도 용산은 현재 서울 이슈의 가장 한복판에 있는 지역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 이전으로 인한 갈등부터 동자동 쪽방촌 개발까지 각종 개발이슈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진단했다. 또한, 권 후보는 용산을 시작으로 서울의 과밀을 해소하고 차별과 불평등, 기후위기를 해결하는 서울시장이 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권 후보는 용산역으로 이동하여 시의원 비례후보자들과 함께 출근하는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의당 중앙당에서 열리는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뒤, 오후 2시에 현재 재개발 예정지인 동자동 쪽방촌을 방문한 후 공공주택 설립을 비롯한 세입자 보호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원희룡 "부동산 세금, 금융규제 등 모든 규제 정상화"

[TV서울=변윤수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9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 집 마련이라는 국민들의 정당한 욕구와 시장원리를 존중하겠다"며 "부동산 세금은 조세 정의에 맞게, 금융규제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도록 모든 규제를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이 발언에 앞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이전 정부에서는 징벌적 세제와 내 집 마련조차도 막는 금융규제를 통해 주택 수요를 억제하려고만 했다. 수요가 있는 도심 내 주택 공급은 외면하고, 수요·공급의 산물인 시장 가격을 인위적으로 통제했다"고 비판했다. 원 장관은 "집의 소유 여부나 어디에 사는지에 따라 신분이 정해지는 현대판 주거신분제를 해소하고, 끊어진 주거사다리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새 정부가 부동산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하는 '주택 250만호+α' 공급과 관련해 "250만호라는 물량적 목표를 넘어 주택의 품질 제고와 함께 교통·교육 등 생활편의까지 고려하는 혁신적 주택 공급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공공임대주택이 갖는 사회적 차별과 낙인을 해소하기 위해 임대주택과 분양주택 간 소셜믹스(사회적 융화)를 도모하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