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8.5℃
  • 서울 25.5℃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2.1℃
  • 흐림울산 30.9℃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많음부산 30.7℃
  • 흐림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7.9℃
  • 흐림금산 29.8℃
  • 흐림강진군 31.8℃
  • 흐림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시사연합 문화예술단, 영등포 지역 어르신 초청 콘서트 개최

  • 등록 2022.06.17 11:02:47

 

[TV서울=변윤수 기자] 문화예술 공연을 통해 주민 화합과 지역사회 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주)시사연합 문화예술단은 지난 15일 오후 당산동 소재 그랜드컨벤션센터 연회장에서 영등포 지역 내 어르신들을 초청해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인기가수 류은숙·지인숙·수니킴 등 예술단 소속 트로트 가수와 국악 등의 무대가 펼쳐졌다.

 

한편, 이번 콘서트는 한국마사회 영등포지사가 협찬했고, 영등포신문 편집자문위회와 시민기자단이 후원했다.

 


미성년자 '빚 대물림' 막기 위한 민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TV서울=이현숙 기자] 앞으로는 미성년 자녀가 사망한 부모의 과도한 빚을 떠안는 일이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법무부는 9일, 미성년 자녀가 성인이 된 후 스스로 상속 방식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민법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 민법상 부모가 사망하면 상속인은 빚과 재산을 모두 승계하는 '단순 승인', 상속 재산 범위 내에서만 부모 빚을 갚는 '한정승인', 상속 재산과 빚 둘 다 포기하는 '상속 포기'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상속받는 재산보다 떠안아야 할 빚이 더 많다면 상속을 포기하거나 한정승인을 택하는 게 상속인에겐 유리하다. 문제는 미성년자의 법정대리인이 정해진 기간 안에 한정승인이나 상속 포기를 하지 않아 부모의 빚을 전부 떠안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사회생활을 시작하기도 전에 신용불량자가 되는 셈이다. 이에 개정안은 조항을 신설해 미성년자가 성년이 된 후 물려받은 빚이 상속 재산보다 많다는 사실을 안 날부터 6개월 이내(성년이 되기 전에 안 경우에는 성년이 된 날부터 6개월 이내)에 한정승인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원칙적으로는 개정법 시행 이후 상속이 개시된 경우부터 적용하되, 법 시행 전 상속이 개시됐더라도 상속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