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7.9℃
  • 서울 26.1℃
  • 흐림대전 29.8℃
  • 흐림대구 32.2℃
  • 흐림울산 31.1℃
  • 흐림광주 31.0℃
  • 흐림부산 29.7℃
  • 흐림고창 30.3℃
  • 구름많음제주 34.0℃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9.4℃
  • 흐림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보훈청, 롯데칠성음료와 후원금 전달식 개최

  • 등록 2022.06.22 16:25:54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승우)은 호국보훈의달을 맞아 22일, (주)롯데칠성음료와 함께 청사 4층 호국홀에서 ‘국가유공자 복지 및 선양사업 후원금 전달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승우 서울보훈청장, 롯데칠성음료 정찬우 부문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으며 환담, 기부금 전달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후원금은 (사)두드림스포츠를 통해 고령 및 저소득 등 취약계층 보훈가족 1,757가구에 생수를 전달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참전유공자를 위해 2020년부터 3년째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온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21일에도 서울지방보훈청을 후원하여 ‘remember-1950’ 행사를 개최했다.‘Remember 1950’은 개화산 호국충혼공원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서울지방보훈청이 추진한 호국보훈의 달 사업이다. 행사는 개화산 전투를 재현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으며, 실제 개화산 전투 참전용사 이경수 원사와 강철부대 출연진(전 특수부대 예비역 이진봉, 황충원 대원)이 참여하여 학생들과 함께 희생·헌신 가치를 기억하고 감사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승우 서울보훈청장은 ”올해로 3년째 보훈가족을 위해 행사를 마련해준 롯데칠성음료에 감사하다“며 ”대한민국을 수호했던 호국영령들의 헌신과 희생의 가치가 국민들에게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선양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성년자 '빚 대물림' 막기 위한 민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TV서울=이현숙 기자] 앞으로는 미성년 자녀가 사망한 부모의 과도한 빚을 떠안는 일이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법무부는 9일, 미성년 자녀가 성인이 된 후 스스로 상속 방식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민법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 민법상 부모가 사망하면 상속인은 빚과 재산을 모두 승계하는 '단순 승인', 상속 재산 범위 내에서만 부모 빚을 갚는 '한정승인', 상속 재산과 빚 둘 다 포기하는 '상속 포기'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상속받는 재산보다 떠안아야 할 빚이 더 많다면 상속을 포기하거나 한정승인을 택하는 게 상속인에겐 유리하다. 문제는 미성년자의 법정대리인이 정해진 기간 안에 한정승인이나 상속 포기를 하지 않아 부모의 빚을 전부 떠안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사회생활을 시작하기도 전에 신용불량자가 되는 셈이다. 이에 개정안은 조항을 신설해 미성년자가 성년이 된 후 물려받은 빚이 상속 재산보다 많다는 사실을 안 날부터 6개월 이내(성년이 되기 전에 안 경우에는 성년이 된 날부터 6개월 이내)에 한정승인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원칙적으로는 개정법 시행 이후 상속이 개시된 경우부터 적용하되, 법 시행 전 상속이 개시됐더라도 상속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