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9℃
  • 맑음강릉 31.1℃
  • 구름많음서울 26.0℃
  • 맑음대전 25.8℃
  • 맑음대구 28.4℃
  • 맑음울산 29.0℃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7.2℃
  • 박무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23.9℃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5.6℃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30.7℃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정치


윤재옥 "이재명, 민생 챙기려면 본인문제로 국회 공전시킨것 사과부터"

  • 등록 2023.10.03 09:42:54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3일 '민생 영수회담'을 제안한 이재명 대표를 향해 "본인의 신상 문제로 국회를 공전에 빠트린 데 대해 사과부터 해야 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구속영장 기각이 이 대표의 여러 범죄 혐의에 대한 면죄부도 아니고, 영장전담판사도 위증교사 범죄 등은 소명됐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영수회담에 '민생'이라는 표현을 붙인 것을 두고도 "민생을 챙기지 못하고 있는 건 우리 국회이고, 야당 지도부의 파트너는 여당 지도부이지 대통령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단식과 체포동의안 처리, 구속영장 심사 등으로 국회가 사실상 마비 상태에 빠져있는 동안 대통령께선 국익을 위한 외교 강행군을 이어갔고, 연휴 기간도 민생·안보 행보를 이어갔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사과 한마디 없이 뜬금없이 민생 영수회담을 들고나온 건 사실상 민생에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본인의 정치적 위상을 회복하려는 정략적 의도"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정말 민생에 몰두하고 싶다면 여야 지도부 간 대화 채널을 실효적으로 복원하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이어 "민생은 대통령을 만나야 챙길 수 있는 게 아니다"며 "당 내홍부터 수습하고, 습관적 탄핵 주장과 독단적 의사진행으로 정국을 냉각시키는 일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