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30 (화)

  • 구름조금동두천 6.5℃
  • 구름조금강릉 6.3℃
  • 구름많음서울 7.1℃
  • 구름많음대전 9.3℃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9.8℃
  • 구름많음광주 9.7℃
  • 구름많음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10.3℃
  • 제주 9.7℃
  • 구름조금강화 5.3℃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8.6℃
  • 흐림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총선기획단 구성… 수도권·청년·여성 중점 배치

  • 등록 2023.11.06 11:00:00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4월 총선 준비를 총괄하기 위해 이만희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고 위원 11인을 선임하는 등 총 12명으로 꾸려진 총선기획단 구성을 의결했다.

 

지도부에서 유의동 정책위의장, 김성원 여의도연구원장, 배준영 전략기획부총장,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 송상헌 홍보본부장이 당연직 위원으로 포함됐으며, 현역 의원 중 조은희(서울 서초갑) 의원, 윤창현 의원(대전 동구 당협위원장)이 포함됐다.

 

원외 인사로는 1980년대생으로 30대인 김재섭 서울 도봉갑 당협위원장과 곽관용 경기 남양주을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허남주 전북 전주갑 당협위원장, 함인경 변호사 등 4명이 합류했다.

 

여성은 3명이며, 청년 몫으로 2명이 활동한다.

 

 

지역 안배를 위해 서울, 경기, 대전, 전북 지역 당협위원장들을 골고루 배치했고, 이 사무총장 외에 영남권 인사는 포함하지 않았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당연직으로 포함된 사무총장 말고는 대부분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배치했고, 여성과 청년이 다소 배려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尹대통령, "원스톱 행정 제공… 서류 전산화·110년된 인감 디지털 전환“

[TV서울=이천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오전 판교 제2테크노벨리에서 '상생의 디지털, 국민권익 보호'를 주제로 개최한 7차 민생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훌륭한 디지털 정부를 구축했지만, 국민이 그 편의성을 체감하기엔 부족한 점이 많다"며 "부처 간 벽을 허물고 흩어져 있는 정보와 데이터를 모아 '원스톱 맞춤형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먼저 "연말까지 420여 개 서비스를 시작으로 3년간 총 1천500여개 행정 서비스 구비 서류를 완전히 디지털화할 예정"이라며 "도입된 지 이제 110년 지난 인감증명을 디지털 인감으로 대폭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자영업자나 소규모 기업인은 간단한 업무 하나 처리하려고 해도 일일이 뛰면서 서류를 많이 떼야 한다"며 "국민이 이리저리 뛰고 각종 증빙 서류를 준비할 필요 없이, 간편하게 필요한 업무를 신청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년 7억 건에 달하는 구비서류를 30%만 디지털화해도 조 단위 예산이 절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914년부터 본인 의사 확인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지만, 읍·면·동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야만 발급받을 수 있는 인감증명서도 단계적 정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 "원스톱 행정 제공… 서류 전산화·110년된 인감 디지털 전환“ [TV서울=이천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오전 판교 제2테크노벨리에서 '상생의 디지털, 국민권익 보호'를 주제로 개최한 7차 민생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훌륭한 디지털 정부를 구축했지만, 국민이 그 편의성을 체감하기엔 부족한 점이 많다"며 "부처 간 벽을 허물고 흩어져 있는 정보와 데이터를 모아 '원스톱 맞춤형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먼저 "연말까지 420여 개 서비스를 시작으로 3년간 총 1천500여개 행정 서비스 구비 서류를 완전히 디지털화할 예정"이라며 "도입된 지 이제 110년 지난 인감증명을 디지털 인감으로 대폭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자영업자나 소규모 기업인은 간단한 업무 하나 처리하려고 해도 일일이 뛰면서 서류를 많이 떼야 한다"며 "국민이 이리저리 뛰고 각종 증빙 서류를 준비할 필요 없이, 간편하게 필요한 업무를 신청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년 7억 건에 달하는 구비서류를 30%만 디지털화해도 조 단위 예산이 절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914년부터 본인 의사 확인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지만, 읍·면·동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야만 발급받을 수 있는 인감증명서도 단계적 정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