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4.3℃
  • 맑음강릉 28.4℃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3.3℃
  • 흐림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3.8℃
  • 흐림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종합


[인터뷰] 오규호 제비페이 대표

“부의 불균형 극복을 돕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등록 2023.11.08 14:00:32

 

지난 10월 20일 ‘TV서울 개국 제10주년’ 기념식에서 CEO대상을 수상한 오규호 제비페이 대표이사를 만나 수상 소감과 경영 철학, 포부 등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 주>

 

Q. 먼저 지난 10월 20일 TV서울 개국 제10주년 기념식에서 영예의 CEO대상을 수상하셨는데 수상 소감 한 말씀?

-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기업인들이 아직까지도 매우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한편으로는 기쁘지만, 또 한편으로는 미안한 마음이 가득합니다.

아직까지는 이 상을 받을 만큼 큰일을 한 것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CEO대상을 수상하게 돼 쑥스럽습니다. 그렇지만 앞으로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기대와 격려 차원이라고 생각합니다.

 

 

 

Q. 현재 경영하고 계신 제비페이에 대한 소개와 주요 사업에 대한 설명?

- 제비페이란 간편결제와 포인트 마켓팅을 결합한 신개념의 비즈니스 모델입니다.

많은 매장에서 고객의 재방문을 위해 포인트를 드리지만 대부분 소멸시키는 재원을 활용하는 시스템입니다. 그러나 제비페이는 대부분의 수익이 작은 매장과 서민들에게 분배되도록 설계돼 힘든 시기를 함께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비페이를 만나면 누구나 부자가 될 수 있고​ 힘든 가게도 살아납니다.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어느 업종이든 어느 지역이든 기존 가맹점이나 프랜차이즈도 제비페이 가맹점으로 가입할 수가 있습니다.

또한, 제비페이는 가맹비가 없습니다. 단말기도 필요 없고 앱 상에서 결제가 가능합니다.

 

제비페이는 제비페이만의 획기적인 방식으로 가맹점 수수료의 3%를 공유 시스템으로 만들어 회원국으로 가입된 전 세계 회원들이 제비페이 가맹점에서 결제가 일어날 때마다 내가 물건을 사거나 팔지 않았어도 제비페이 가맹점으로 가입돼 있거나 제비페이 가맹점에서 물건을 사게 되면 물건을 사거나 팔 때마다 코드가 생성돼 공유 시스템으로 실시간 포인트가 올라오게 됩니다.

제비페이 포인트를 조회하면 잠시 대기하는 동안 광고가 나오며 포인트가 올라오고, 이 포인트를 제비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하면 또 포인트가 올라옵니다.

이렇게 쌓인 포인트는 제비페이 온라인 쇼핑몰이나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고 현금으로 인출할 수도 있습니다. 현금으로 인출시 10%는 수수료로 공제됩니다.

제비페이는 대한민국 대표적인 글로벌 페이시스템입니다. 네트워크마케팅(다단계 사업)이 아니라, 전세계 회원의 포인트가 공유적립되는 글로벌 모바일 결제서비스입니다.

전 세계 회원고객과 가맹점과 어려운 분들께 최대한 균등하고 효율적으로 포인트를 공유해드리려고 세포분열(바이너리) 방식으로 시스템이 작동하는 것입니다.

 

 

Q. 인생 좌우명과 경영철학에 대해 말씀 한 마디?

- 역사 이래 가장 풍족한 세상임에도 불구하고, 옛날보다 살기가 더 어려워졌다고 합니다. 이는 부가 소수에게만 편중돼 기계화로 직장이 없어지는 세상에서 서민은 갈수록 박탈감을 느끼게 될 수 밖에 없는 사회적 구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의 불균형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자는 것이 저희 회사의 가장 큰 비전입니다.

 

Q. 지금까지의 삶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때가 있다면?

의학도 시절 IMF가 닥쳤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온 가족이 힘을 합쳤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아무리 어려워도 함께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고통은 반감되고, 결과는 빨리 나온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Q. 앞으로의 포부 한 말씀?

- 특별한 사명감보다는 제비페이를 만난 분들이 경제적 문제에서 해방되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Q. 끝으로 인터뷰를 통해 꼭 전하고 싶은 말씀은?

-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을 지나왔지만, 아직까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고유가, 고물가 등으로 경제가 매우 어려운 시기입니다.

그렇지만 모두 용기를 잃지 않고 묵묵히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 경제 회복과 아울러 본인들이 목표하는 바에 도달하게 될 것입니다.

 







정치

더보기
나경원 "한동훈 입이 시한폭탄…尹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는 19일 자신의 '패스트트랙 사건 공소 취소 부탁'을 폭로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입이 시한폭탄"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전날 방송토론회에서 패스트트랙 사건 기소의 정당성을 묻는 말에 '당시 검찰총장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고 답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패스트트랙 기소에 대한 한 후보의 생각, 의견, 입장을 묻는 질문에 또 윤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당을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을 쓰기까지 했다"며 "잘한 거는 '나 혼자 다 했다'고 하면서 왜 늘 잘못된 것은 다 윤 대통령 탓이고 당 탓인가"라고 비난했다. 나 후보는 또 "패스트트랙 투쟁을 대하는 한 후보의 인식은 민주당, 조국혁신당과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며 "그저 '단순 범죄' 정도로 치부하고, 부당한 기소의 철회를 호소한 저를 '개인적 부탁'이나 하는 사람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전날 한 후보의 사과 이후 "이 문제는 이쯤에서 묻고 가자는 기자회견까지 준비했었다"며 "그런데 토론회를 통해서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아쉽게도, 한동훈 후보의 사과에는 진정성도, 진실됨도 없었다"고 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