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4.2℃
  • 흐림서울 6.9℃
  • 대전 4.8℃
  • 대구 6.6℃
  • 울산 6.7℃
  • 흐림광주 5.7℃
  • 부산 7.6℃
  • 흐림고창 5.4℃
  • 제주 11.2℃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자살예방센터, 2023년 서울형 심리부검 정책 세미나 마쳐

  • 등록 2023.11.21 15:30:06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자살예방센터(센터장 김현수)는 11월 20일 오후 서울시자살예방센터에서 ‘2023년 서울형 심리부검 심리부검 정책 세미나’가 유족 및 정신건강에 관심 있는 실무자와 시민 등 총 150여명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과 현장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심리부검은 자살유족과 전문가 면담을 통해 고인의 사망에 영향을 끼쳤을 다양한 요인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고인의 삶을 통합적으로 살펴보는 과정이다. 유족이 고인의 삶을 정리할 기회를 마련하면서, 자살사망자에 대한 정보를 기반으로 자살예방정책 수립에도 이바지할 수 있다.

 

서울형 심리부검은 서울의 특수성·시의성·실효성을 고려한 근거 기반의 자살예방정책 및 전략을 위해 2020년 서울형 심리부검을 개발하고 2개년(2021년~2022년) 96건의 심리부검 면담을 통해 서울형 자살유형 분류 및 자살위험 요인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를 통해 자살사망자 하위유형별 위기관리 개입과 서울형 자살위험 요인 조망을 통한 근거 기반 개입 전략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했다.

 

이번 심리부검에서 서울의 자살자 하위 유형은 크게 △정신건강 및 학교 스트레스 잔존형 자살자(48%) △직장 및 경제 위기 자살자(34%) △복합형 스트레스 자살자 (18%)로 나눌 수 있었다. 각각의 유형에 대한 맞춤형 개입이 필요해 정신건강 및 학교 스트레스형 자살자에게는 학교 정신건강 교육의 중요성, 경제 위기 자살자에게는 경제적 지원의 중요성, 복합형 스트레스 자살자에게는 다양한 돌봄과 사회적 지원의 중요성이 큰 상황임을 알려줬다.

 

 

김현수 센터장은 ‘서울형 심리부검에 따른 자살예방정책의 실천’ 주제 발표를 통해 서울형 심리부검 결과에서 서울시민의 전반적 삶 가운데 만연하는 장기적·만성적·부정적인 스트레스, 특히 중장년 자살자들에게도 높은 아동기의 학대 경험이 △부정적인 학교 경험 △높은 직장 스트레스 등의 자살 문제로 연결돼 아동기부터 스트레스 대처 교육과 개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에서의 정신건강 교육 및 생애주기별 개입, 직장과 지역에서의 상담소 설치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토론자로 나선 이기연 시흥시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유족에 대한 통합적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자살예방사업의 확대를 위해 자살예방 파트너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직장 내 자살예방 인식 고취를 위해 자살예방생명지킴이 교육을 의무화하고, 확대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서종한 영남대 교수는 서울시가 심리부검 연구 프로젝트 추진을 확대하고, 서울시만의 자살 정보 예측 전산시스템을 반드시 마련해 다양한 고위험군을 선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윤미경 경기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부센터장은 정신질환자 자살의 경우 정신의료기관부터 지역 사회 서비스로 유입하는 원스톱 체계가 잘 운영되고 있는지 면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으며, 정신질환 고위험군의 표적화된 군집을 서울시 자살예방정책에 담아내기 위한 노력과 자살예방의 핵심 인력을 위한 환경 및 처우 개선도 함께 고민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나경세 인천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서울형 심리부검을 통해 삶의 회복과 의미, 가치를 추구하는 회복탄력성과 고통감내를 추구하는 방향성을 녹여내고, 심리부검 결과에서 나타난 보호 요인과 연결해 자살예방에서 추구하는 현재의 삶을 잘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가치가 포함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센터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는 세계 자살유족의 날(International Survivors of Suicide Loss Day)을 기념하며 서울형 심리부검 결과에 기초해 자살유족이 고인의 삶을 건강하게 애도하며, 유족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통해 자살예방 전략을 수립하고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서울시자살예방센터는 앞으로 서울형 심리부검 및 정책적 제안이 사회적으로 이뤄지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신동욱‧김영석 단수공천… 부산 안병길·서초을 박성중 컷오프 국민의힘, 영등포갑 김영주·강서을 박민식 전략공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서울 서초을과 충남 아산갑에 각각 신동욱 전 TV조선 앵커와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을 단수공천했다. 신 전 앵커의 단수공천으로 이 지역 현역인 박성중(재선) 의원은 컷오프됐다. 공천 신청자가 없는 서울 강서을에는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됐다. 서울 영등포갑은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전날 입당한 이 지역 현역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전략공천을 받았다. 부산 서구·동구는 곽규택 변호사,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 이영풍 전 KBS 기자의 3자 경선으로 정해졌다. 역시 이 지역 현역인 안병길(초선) 의원은 컷오프됐다. 경북 안동·예천은 김형동 의원과 김의승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의 양자 경선이다. 구미을은 김영식 의원과 강명구 전 대통령실 국정기획비서관, 허성우 전 대통령실 국민제안비서관, 최우영 전 경북도 경제특별보좌관의 4자 경선이다. 경기 포천·가평은 권신일 전 대통령직 인수위 기획위원, 김성기 전 가평군수,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 김용호 변호사, 허청회 전 대통령실 행정관 등 5명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서울 서초을과 충남 아산갑에 각각 신동욱 전 TV조선 앵커와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을 단수공천했다. 신 전 앵커의 단수공천으로 이 지역 현역인 박성중(재선) 의원은 컷오프됐다. 공천 신청자가 없는 서울 강서을에는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됐다. 서울 영등포갑은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전날 입당한 이 지역 현역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전략공천을 받았다. 부산 서구·동구는 곽규택 변호사,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 이영풍 전 KBS 기자의 3자 경선으로 정해졌다. 역시 이 지역 현역인 안병길(초선) 의원은 컷오프됐다. 경북 안동·예천은 김형동 의원과 김의승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의 양자 경선이다. 구미을은 김영식 의원과 강명구 전 대통령실 국정기획비서관, 허성우 전 대통령실 국민제안비서관, 최우영 전 경북도 경제특별보좌관의 4자 경선이다. 경기 포천·가평은 권신일 전 대통령직 인수위 기획위원, 김성기 전 가평군수,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 김용호 변호사, 허청회 전 대통령실 행정관 등 5명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정부, "7천여 명 전공의 미복귀 증거 확보… 행정 처분 이행 예정"

[TV서울=변윤수 기자] 정부가 집단행동 중인 전공의 7천여 명이 의료 현장에 복귀하지 않은 증거를 확보했다며 의사면허 정지 등 행정처분이 임박했음을 강조했다.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5일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어제에 이어 오늘도 수련병원 현장점검을 통해 미복귀 전공의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위반 사실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며 "어제 7천여 명에 대한 미복귀 증거를 확보했고, 추후 의료법에 따른 행정처분을 이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사의 흰 가운은 환자에게는 생명과 희망의 상징"이라며 "구슬땀을 흘리며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에게는 그에 합당한 보상을 하고, 개인의 자유라는 명분으로 단체로 환자를 떠나 흰 가운의 가치를 스스로 던진 의사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종교계 및 의료계를 포함한 각계각층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집단행동을 멈춰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한 바 있지만, 여전히 많은 수의 전공의가 돌아오지 않은 점을 정부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자유에는 언제나 책임이 따르는 법"이라며 "이제부터 정부는 국






정치

더보기
與중앙위 "다문화 상설기구 필요"…'다문화행복청' 신설도 제안 [TV서울=나재희 기자] 주요 직능·사회단체와의 교류 창구인 국민의힘 중앙위원회 내 상임고문단이 국내 다문화 구성원들의 의견을 토대로 다문화 상설기구 및 대통령 직속 다문화행복청(가칭) 신설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5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 중앙위 상임고문단(단장 김진옥) 산하 다문화가정대책본부 다문화행복정책팀은 이런 내용이 담긴 '다문화가정정책 제안서'를 정책건의문 형태로 전날 당 중앙위에 제출했다. A4용지 12장 분량의 제안서는 ▲ 다문화가정의 일관된 복지를 위한 다문화행복청 설립 ▲ 다문화 인식 개선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정규화 ▲ 선진적 이민제도를 통한 다문화가정 지원체계 수립 등 교육·복지·행정 3개 분야로 구성돼 있다. 정책팀은 다문화 정책의 전문성 강화 및 새로운 이민정책과의 연계 등을 위해서는 대통령 직속 다문화행복청 또는 출입국·이민관리청(이민청) 산하 다문화가정 담당 부서의 신설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유연성 있는 행정과 부처 간 조율을 위해 당내 상설기구 형태로 '다문화정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하에 다문화정책연구소를 만들어 당 소속 및 다문화정책위 소속 의원에게 입법 건의를 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