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맑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4.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0℃
  • 흐림울산 16.6℃
  • 맑음광주 16.5℃
  • 구름조금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5.8℃
  • 흐림제주 17.9℃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세종시 화재 건수 감소세…구조활동은 5년간 1.5배 증가

  • 등록 2023.11.28 09:02:16

 

[TV서울=신민수 기자] 세종시 화재 발생 건수가 2017년을 정점으로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구조·구급 활동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시에 따르면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10년간 소방 활동을 분석한 결과 소방 인력이 시 출범 당시인 2012년 130명에서 지난해 말 585명으로 4.5배나 증가했다.

화재 발생 건수는 2017년 316건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8년 236건, 2019년 191건, 2020년 203건, 2021년 185건, 2022년 231건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0년간 발생한 화재 발화 장소는 야외가 517건(21.6%)으로 가장 많고, 단독주택 308건(12.8%), 자동차 283건(11.8%), 공동주택 242건(10.1%) 순이었다. 

 

발화 원인은 부주의가 1천239건(51.7%)으로 가장 많고 전기적 요인(575건), 기계적 요인(196건), 미상(196건) 등이 뒤를 이었다.

구조·구급 활동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 활동 출동 건수는 2017년 3천50건에서 2022년 4천468건으로 1.5배 늘었고, 구조 건수는 2017년 2천457건에서 2022년 3천157건으로 1.3배 증가했다.

지난 6년간 구조 유형은 화재 5천58건(30.8%), 교통사고 4천217건(25.6%), 승강기 1천307건(7.9%), 인명 갇힘 665건(4.0%) 순이었다.

이중현 지능형도시과장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 결과가 소방 활동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행정력의 효율적인 배치와 대응 능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교통·복지·민원 분야에도 빅데이터 분석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한동훈 포문 열자 오세훈 참전…與 '지구당 부활' 찬반논쟁 가열 [TV서울=나재희 기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내든 '지구당 부활론'을 놓고 국민의힘에서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의 지구당 부활 주장에 잠재적 당권 경쟁자인 나경원·안철수·윤상현 의원이 동조한 반면,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 등은 반대편에 섰다. 국민의힘에선 지난 총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취약한 지역 조직'이 지목되면서 원외 조직위원장들을 중심으로 지구당 부활론이 제기돼왔다. 지구당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두고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앙당 하부 조직이다.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로 불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계기로 정당법과 정치자금법이 개정돼 폐지된 바 있다. 당시 개정안이 일명 '오세훈법'이었다. 최근 총선 낙선자들을 만난 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차떼기'가 만연했던 20년 전에는 지구당 폐지가 정치개혁이었지만, 지금은 지구당을 부활하는 것이 정치개혁"이라고 주장하면서 논쟁에 불을 지폈다. 이어 나 의원이 지구당 부활은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며 가세했고, 윤 의원은 22대 국회 개원 첫날 이를 법안으로 만들어 발의했다. 안 의원은 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