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5℃
  • 흐림강릉 0.6℃
  • 비 또는 눈서울 1.9℃
  • 대전 4.0℃
  • 대구 5.7℃
  • 울산 5.3℃
  • 광주 7.0℃
  • 부산 6.5℃
  • 흐림고창 6.7℃
  • 박무제주 12.6℃
  • 흐림강화 0.4℃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 사랑의열매 이웃돕기 성금 기부

  • 등록 2023.12.06 11:19:50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재록 회장(회장 김재록, 이하 서울 사랑의열매)은 지난 5일 오후,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에게 사랑의열매를 전달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나눔의 상징인 사랑의열매를 전달받고, 연말을 맞아 지역사회 교육취약계층에게 따뜻한 나눔을 전하기 위해 이웃사랑 모금함에 성금을 쾌척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들이 이어지길 바라며 사랑의열매 희망2024나눔캠페인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길 바란다”며 “교육청에서는 새로운 시도로써 로비에 디지털모금함인 기부 단말기를 설치해 새로운 방식으로 나눔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모금함은 단말기 카드 터치 시 1천원이 자동 결제된다.

 

김재록 회장은 “올해도 사랑의열매를 달고 나눔에 앞장서주신 교육감님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서울 사랑의열매는 교육감님의 응원에 힘입어 도움이 필요한 교육 취약계층 학생들을 지원하고, 밝고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 사랑의열매는 2023년 10월 16일부터 2024년 1월 23일까지 저소득 학생을 위한 ‘희망2024학교나눔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희망 2024 학교나눔캠페인’은 나눔교육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카피추 홍보대사를 통한 ‘나눔송 챌린지’도 함께 진행하며, 챌린지에 참여한 우수 학교에 카피추 홍보대사가 직접 방문할 예정이다. ‘희망 2024 학교나눔캠페인’에는 학생 지원에 관심있는 누구나 나눔에 동참할 수 있으며, 모여진 성금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학여행비 마련 등 어려운 학생들의 필요에 맞게 지원하고자 한다.

 


오세훈 시장, 서울의료원 방문 및 비상진료체계 점검

[TV서울=이현숙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21일 오후 서울 중랑구에 있는 시립 서울의료원을 찾아 전공의 집단사직에 따른 공공의료기관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 방침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 사태가 확산하며 전국적으로 본격화되는 가운데 시민 의료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한 점검 차원에서 이뤄졌다. 오 시장은 이현석 서울의료원장으로부터 비상진료대책을 보고 받고 권역 응급·심혈관센터를 둘러보며 비상 의료 대응 절차와 내원 환자 진료 서비스 현황 등을 확인했다. 오 시장은 "최근 의료계 진료 인력 파업 동참으로 많은 환자와 보호자 등 시민들의 우려가 있으실 텐데 서울시립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어떠한 상황에도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불편을 겪으시지 않도록 의료 인력 공백 최소화와 진료 서비스 정상 제공에 계속해서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서울의료원 의사와 간호사, 직원 등을 격려하면서 "응급상황에 민간 병원에서 미처 진료받지 못하는 환자들을 최대한 돌볼 수 있도록 의료진들도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병동을 방문해 진료 차질을 걱정하는 입원 환자와 보호자를 위로하고 지속적인 진료 서비스 제공을 약속했다. 이날

정세균·김부겸 "이재명, 공천원칙·객관성 훼손"

[TV서울=나재희 기자]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정세균·김부겸 전 총리는 21일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둘러싼 당내 논란에 우려를 표하며 이재명 대표가 나서서 상황을 바로잡을 것을 촉구했다. 두 사람은 이날 입장문에서 "우리는 일찍이 우리 민주당의 공천이 투명성, 공정성, 국민 눈높이라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그런데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민주당의 공천은 많은 논란에 휩싸여 있다. 이 대표가 여러 번 강조했던 시스템 공천, 민주적 원칙과 객관성이 훼손되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처럼 공천 과정에서 당이 사분오열되고 서로의 신뢰를 잃게 되면 국민의 마음도 잃게 된다. 국민의 마음을 잃으면, 입법부까지 넘겨주게 된다"며 "앞으로 남은 윤석열 검찰 정부 3년 동안 우리 민주당은 국민께 죄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초심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 총선 승리를 위해 작은 이익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당이 투명하고 공정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 공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민주당의 총선






정치

더보기
정세균·김부겸 "이재명, 공천원칙·객관성 훼손" [TV서울=나재희 기자]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정세균·김부겸 전 총리는 21일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둘러싼 당내 논란에 우려를 표하며 이재명 대표가 나서서 상황을 바로잡을 것을 촉구했다. 두 사람은 이날 입장문에서 "우리는 일찍이 우리 민주당의 공천이 투명성, 공정성, 국민 눈높이라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그런데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민주당의 공천은 많은 논란에 휩싸여 있다. 이 대표가 여러 번 강조했던 시스템 공천, 민주적 원칙과 객관성이 훼손되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처럼 공천 과정에서 당이 사분오열되고 서로의 신뢰를 잃게 되면 국민의 마음도 잃게 된다. 국민의 마음을 잃으면, 입법부까지 넘겨주게 된다"며 "앞으로 남은 윤석열 검찰 정부 3년 동안 우리 민주당은 국민께 죄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초심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 총선 승리를 위해 작은 이익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당이 투명하고 공정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 공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민주당의 총선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