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동해시 70대·강릉시 200대 수소전기자동차 보급

  • 등록 2024.02.11 11:34:12

 

[TV서울=변윤수 기자] 강원 동해시와 강릉시가 온실가스 저감 및 미래 친환경 자동차 전환을 위해 수소전기자동차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동해시는 올해 총사업비 24억1천500만원을 투입해 수소전기자동차 총 70대를 보급한다.

보조금은 1대당 3천450만원 정액 지원으로 지난해와 같다.

신청 대상은 신청일 기준 90일 이전부터 연속해 동해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개인, 법인 등이며 최근 2년 내 수소전기자동차 보조금을 지원받았거나 지방세·세외수입·환경개선부담금 등 체납이 있는 경우 제외된다.

 

신청 기간은 12월 13일까지이며, 취약계층과 다자녀가구, 생애 첫 차 구매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는 9월 2일까지 7대를 우선 배정 지원한다.

시는 2020∼2023년 수소전기자동차 총 105대를 보급하며 미래 수소 모빌리티 전환을 지속 추진해 나가고 있다.

강릉시도 올해 200대의 수소전기자동차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주민등록상 주소를 90일 전부터 연속으로 강릉시에 둔 만 18세 이상인 자, 강릉시에 사업장 소재지를 둔 법인 및 기업, 단체, 비영리법인, 공공기관이다.

장애인, 차상위계층, 국가유공자 등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미세먼지 개선 효과가 높은 차량 구매자, 다자녀가구, 생애 첫차 구매자를 대상으로 총 200대의 보급 대수 중 20대를 우선으로 보급한다.

 

보조금을 받아 차량 구매 후 2년의 의무 운행 기간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김두호 강릉시 에너지과장은 "운행 과정에서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통해 대기오염 개선 및 온실가스를 감축하고자 보급량을 매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미래, 지도부 총사퇴하고 비대위로 전환

[TV서울=나재희 기자] 4·10 총선에서 지역구 단 1곳 승리에 그친 새로운미래가 17일 당 지도부 총사퇴 및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결정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새로운미래는 4·10 총선거에서 국민의 신임을 얻지 못하고 참패했다"며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면서 당의 새로운 운영방식을 찾기 위해 지도부를 비롯한 모든 당직자가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당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그동안 지도부를 포함한 여러 지도자, 관계자들과 만나 당의 현실과 미래를 상의했다"며 "그 결과 당직자 총사퇴와 비대위 체제 전환에 의견을 모았고, 비대위원장은 내가 지명하도록 위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낙연·김종민·홍영표 공동대표와 양소영·김영선·신경민·박원석·박영순·신정현 책임위원 등 당 지도부 전원이 물러나게 됐다. 이 공동대표는 이어 "나는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지명했다"며 "오늘 아침 책임위원회의에서 이 제안에 대한 동의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 부의장은 18일 오전까지 비대위원장 수락 여부를 답하기로 했다고 이 공동대표는 덧붙였다. 이 공동대표는 이 전 부의장을 "6선 국회의원으로서 풍부한






정치

더보기
새로운미래, 지도부 총사퇴하고 비대위로 전환 [TV서울=나재희 기자] 4·10 총선에서 지역구 단 1곳 승리에 그친 새로운미래가 17일 당 지도부 총사퇴 및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결정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새로운미래는 4·10 총선거에서 국민의 신임을 얻지 못하고 참패했다"며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면서 당의 새로운 운영방식을 찾기 위해 지도부를 비롯한 모든 당직자가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당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그동안 지도부를 포함한 여러 지도자, 관계자들과 만나 당의 현실과 미래를 상의했다"며 "그 결과 당직자 총사퇴와 비대위 체제 전환에 의견을 모았고, 비대위원장은 내가 지명하도록 위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낙연·김종민·홍영표 공동대표와 양소영·김영선·신경민·박원석·박영순·신정현 책임위원 등 당 지도부 전원이 물러나게 됐다. 이 공동대표는 이어 "나는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지명했다"며 "오늘 아침 책임위원회의에서 이 제안에 대한 동의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 부의장은 18일 오전까지 비대위원장 수락 여부를 답하기로 했다고 이 공동대표는 덧붙였다. 이 공동대표는 이 전 부의장을 "6선 국회의원으로서 풍부한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