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19.4℃
  • 박무서울 18.8℃
  • 맑음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많음울산 18.6℃
  • 구름조금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0.0℃
  • 흐림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9.0℃
  • 맑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많음경주시 16.8℃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회


백종원, '보훈의 역사' 담긴 새 먹거리 선보인다

  • 등록 2024.03.26 09:03:07

 

[TV서울=박양지 기자] 국가보훈부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와 손잡고 오는 6월 시작되는 보훈문화제에서 보훈의 역사가 담긴 새 먹거리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강정애 보훈부 장관과 백 대표는 이날 오후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자세한 내용을 논의한다.

보훈문화제는 일상에서 독립·호국·민주의 역사를 체험하고 보훈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행사로,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올해는 국민참여형 먹거리 시장을 운영할 예정으로, 이 자리에서 육군 장교 출신인 백 대표가 개발한 이른바 '메모리얼 푸드'가 공개된다. 또 음식을 통해 보훈의 의미를 찾는 과정을 담은 영상 콘텐츠도 제작할 계획이다.







정치

더보기
김진표 국회의장, "진영 주장 반대하면 역적… 대의민주주의 위기" [TV서울=김용숙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초선 당선인 연찬회 인사말에서 "팬덤 정치의 폐해가 생겨 진영의 주장에 반대하거나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을 '수박'으로 부르고 역적이나 배반자로 여긴다"며 "대의민주주의의 큰 위기"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지금은 정치인들이 당의 명령에 절대복종하지 않으면 큰 패륜아가 된 것처럼 (비난받는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수박'은 민주당 친명(친이재명) 성향의 강성 당원들이 비명(비이재명) 인사들을 겨냥해 사용하는 멸칭이다. 김 의장은 진영 정치와 팬덤 정치를 두고 "정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떨어트리고 있다"며 "나를 뽑은 사람만이 아니라 상대방을 뽑은 사람도 존중해야 하고, 적이 아닌 파트너로 상대방을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자신이 몸담은 당의 당론도 중요하지만, 다른 생각을 가진 정치인의 의견도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의장은 이어 "대통령에게 아무도 '노(No)'라고 하는 사람이 없다"며 여당의 존재감이 미미하다는 점을 지적하는 동시에, 야당을 향해서도 "당 대표의 주장이나 당론을 거스르는 사람이 없다.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야 간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