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15.4℃
  • 흐림서울 20.4℃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5.0℃
  • 맑음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16.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조금보은 18.7℃
  • 맑음금산 15.4℃
  • 맑음강진군 18.8℃
  • 구름조금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


'박영선·양정철 인선설'에 與 한때 술렁…일각선 "후폭풍" 거론도

  • 등록 2024.04.17 17:04:16

 

[TV서울=이현숙 기자] 국민의힘이 17일 일부 언론의 '박영선 국무총리·양정철 비서실장 유력 검토' 보도에 술렁였다.

대통령실이 즉각 보도를 부인했음에도 당내에서는 우려 섞인 시선이 계속됐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박영선 전 의원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각각 국무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에 내정될 것이라는 추측성 보도가 나왔다"며 "많은 당원과 지지자분들께서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썼다.

권 의원은 "총선 참패로 인해 당은 위기에 봉착했다. 엄중한 시기이고, 인사 하나하나에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이처럼 당의 정체성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인사는 내정은 물론이고 검토조차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 대통령실에서 위 인사를 검토한 적이 없다는 공식 입장이 나왔지만, 오늘과 같은 해프닝은 메시지 관리의 부실함을 드러낸 것"이라며 "상당히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협치란 자신의 정체성과 기조를 유지하면서 상대와 타협하는 것이지, 자신을 부정하면서 상대에게 맞춰주는 것이 아니다"라며 "어려운 시기일수록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영세 의원은 SBS 라디오에 나와 "야당 인사들을 기용해서 과연 얻어지는 게 무엇이며, 또 잃는 것은 무엇인지를 잘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국민층이라든지 우리 내부도 고려해서, (거론되는 모두를) 동시에 (기용) 하는 게 맞는지 혹은 그중 일부라도 선택을 하는 게 또 과연 맞는지 등 인사를 다루는 분들이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선 검토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견해를 완곡하게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김용태 당선인도 MBC 라디오에서 "이것이 현실화한다면 지지층 사이에서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 밖에서는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이 CBS 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이 그 사람들을 써서, 외형상으로는 야권을 썼기 때문에 협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모르지만 내가 보기에는 그래서 사태를 수습한다고 보지 않는다"며 "엄청난 착각을 하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끔찍한 혼종"이라며 "이제야 왜 취임 초기부터 보수 계열 인사들을 당내에서 그렇게 탄압해오고 내쫓았는지 알겠네요"라고 비꼬았다.

다만 국민의미래 조배숙 비례대표 당선인은 YTN 라디오에서 "야당과 협치를 염두에 둔 검토가 아닌가"라며 "상당히 좋은 카드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민주당 출신인 조 당선인은 22대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국민의미래에 입당했다.

 






정치

더보기
범야권, 오늘 대규모 장외집회…채상병특검법 통과 촉구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은 25일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 특검법) 통과를 촉구하는 대규모 장외 여론전에 나선다. 민주당, 정의당, 새로운미래, 기본소득당, 진보당, 조국혁신당, 사회민주당 등 야 7당과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역 인근에서 '해병대원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를 개최한다. 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 박찬대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22대 국회 당선인들이 총출동하며, 조국혁신당도 조국 대표와 당선인 전원이 장외집회에 참석한다. 새로운미래 이석현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장혜영 원내대표 직무대행,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의 법률대리인인 김규현 변호사도 발언할 예정이다. 다만, 개혁신당은 채상병특검법 처리에 찬성하는 입장이나 이날 집회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김성열 수석대변인은 "개혁신당은 채상병특검법 처리에 진심이지만, 거리정치라는 방식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채상병특검법은 오는 28일 국회 본회의 재표결을 앞두고 있다.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려면 재적의원(296명) 과반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