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맑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4.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0℃
  • 흐림울산 16.6℃
  • 맑음광주 16.5℃
  • 구름조금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5.8℃
  • 흐림제주 17.9℃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가수 김호중, 강남서 뺑소니 혐의 경찰조사…운전자 바꿔치기 의혹도

  • 등록 2024.05.14 17:41:59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는 심야에 서울 강남의 도로에서 접촉사고를 내고 도망간 혐의로 가수 김호중(33)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애초 김씨 소속사 관계자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이 차량 소유주가 김씨인 점을 확인하고 추궁, 김씨가 직접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저녁 김호중이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며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고, 그 사이에 택시 기사께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며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이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 측정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김씨가 음주운전을 했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그러나 검사 결과 음주 혐의는 나오지 않았고,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 출연으로 이름을 알린 김씨는 '트바로티'(트로트와 파바로티의 합성어)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인기를 얻었다.







정치

더보기
한동훈 포문 열자 오세훈 참전…與 '지구당 부활' 찬반논쟁 가열 [TV서울=나재희 기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내든 '지구당 부활론'을 놓고 국민의힘에서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의 지구당 부활 주장에 잠재적 당권 경쟁자인 나경원·안철수·윤상현 의원이 동조한 반면,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 등은 반대편에 섰다. 국민의힘에선 지난 총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취약한 지역 조직'이 지목되면서 원외 조직위원장들을 중심으로 지구당 부활론이 제기돼왔다. 지구당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두고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앙당 하부 조직이다.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로 불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계기로 정당법과 정치자금법이 개정돼 폐지된 바 있다. 당시 개정안이 일명 '오세훈법'이었다. 최근 총선 낙선자들을 만난 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차떼기'가 만연했던 20년 전에는 지구당 폐지가 정치개혁이었지만, 지금은 지구당을 부활하는 것이 정치개혁"이라고 주장하면서 논쟁에 불을 지폈다. 이어 나 의원이 지구당 부활은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며 가세했고, 윤 의원은 22대 국회 개원 첫날 이를 법안으로 만들어 발의했다. 안 의원은 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