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26.5℃
  • 맑음서울 28.8℃
  • 맑음대전 27.7℃
  • 천둥번개대구 29.2℃
  • 맑음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6.7℃
  • 맑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5.2℃
  • 맑음강화 24.0℃
  • 맑음보은 28.0℃
  • 구름조금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연일 이어진 비에 '세계유산 신청 후보' 한양도성 성벽 일부 무너져

  • 등록 2024.07.09 13:21:03

 

[TV서울=박양지 기자] 연일 이어지는 장맛비에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 등재를 준비하던 서울 한양도성이 피해를 봤다.

 

9일 국가유산청과 서울 종로구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경 북악산 백악쉼터 인근 한양도성 성곽 약 30m 구간이 무너져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구청 측은 이날 오전 7시경 등산객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뒤, 북악산 1번 탐방로 입구 일대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국가유산청 관계자는 "현재 창의문에서 청운대로 이어지는 탐방로를 출입 통제하고 있으며 추가 피해가 없도록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양도성은 서울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조선시대 성곽 유적으로, 조선 건국 초에 태조(재위 1392∼1398)가 한양으로 수도를 옮기고자 궁궐과 종묘를 지은 뒤 외부 침입으로부터 수도를 지키기 위한 목적으로 축조했다.

 

도성은 백악산, 낙산, 남산(과거 목멱산), 인왕산의 정상과 능선을 따라 지어졌는데 당대 성을 쌓는 기술이 어떻게 변했는지 살펴볼 수 있는 유산으로 평가받는다.

 

한양도성과 북한산성·탕춘대성을 잇는 '한양의 수도성곽'은 지난해 세계유산 등재 신청 후보로 선정돼 예비평가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최응천 국가유산청장은 이날 오후 피해 현장을 찾아 향후 보수·정비 방안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전날 많은 비가 내린 충청 지역에서도 국가유산 피해가 이어졌다.

 

국가유산청에 따르면 사적인 태안 안흥진성의 성벽 약 3.5m 구간이 무너져 내려 현재 출입을 제한하고 긴급 조치가 진행 중이다.

 

국가유산청 관계자는 "피해가 발생한 구간에는 천막을 설치했고, 낙석이 도로 위로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가설 펜스를 설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채현일 의원, ”채상병 사건 회수는 직무유기, 직권남용 방조” [TV서울=이천용 기자] 채현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이 경북경찰청의 채상병 사건 회수조치에 대해 “직권남용죄에 방조를 하고, 직무유기를 한 것“이라며 강도 높게 질타했다. 채현일 의원은 지난 11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종훈 해병대수사단장의 조사결과보고서는 임성근 사단장의 업무상 과실치사죄 등 범죄혐의가 인정되어 이송된 사건“이라며 ”당연히 범죄혐의를 인지했고, 수사를 착수했어야 하는데 직무유기를 했다“고 김철문 경북경찰청장을 추궁했다. 앞서 경북경찰청은 해병대수사단 조사결과서가 이첩된 이후에도 3주 동안 사건 접수를 하지 않다가, 군 검찰단이 조사기록을 회수하기 불과 2시간 전에서야 접수를 마치고 국방부로 사건을 반송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관은 형사소송법 제197조에 따라 ‘범죄의 혐의가 있다고 사료하는 때에는 범인, 범죄사실과 증거를 수사한다’는 강제규정을 적용받는다. 경북경찰청은 혐의사실이 적시된 채상병 사건 조사결과를 이첩받고도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고, 이 경우 형사소송법 위반은 물론 형법 제122조에 따라 공무원 직무유기의 죄가 적용될 수 있다. 또한, 조사결과 회수를 두고 이종섭 국방부장관의 직권남용 의혹이 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