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8.8℃
  • 맑음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8.1℃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9℃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26.8℃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성북구, 아동·청소년 위한 ‘성북청소년미래지원센터’ 출범

  • 등록 2019.12.04 11:53:31

 

[TV서울=변윤수 기자] 성북구는 지난 2일 오전 청소년의 행복한 미래의 꿈을 지원하기 위한 성북청소년미래지원센터 출범과 함께 성북미래교육선언문 제막식을 실시했다.

 

성북청소년미래지원센터는 구민공모로 최종 선정된 성북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와 성북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의 통합명칭이며, 청소년이 미래를 대비해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공간 및 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새로운 시대의 흐름에 맞는 신 직업 체험이 가능한 장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성북구는 단순한 이름의 통합명칭이 아닌 아동·청소년들을 위한 프로그램 등 효율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승로 구청장을 비롯해서, 성북구에 있는 학교장, 교사, 학부모 등이 함께 참석해 미래교육도시로 나아가려는 성북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했으며, 성북 미래교육선언문을 공표하는 뜻 깊은 시간도 가졌다.

 

성북 미래교육선언문은 ‘미래 100년 성북선언’의 핵심가치와 비전을 교육정책에 반영하고, 청소년 미래지원 계획의 방향설정과 추진의지를 함축적으로 제시한 것으로, 이날 행사에서 민·학·관을 대표하는 3명, 성북 나비나드 교육봉사 단원 박연진, 김진섭 교사(삼선중), 유재선 센터장(성북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이 차례차례 선언문을 낭독하며 성북의 미래교육 방향을 정하고 확실한 실천의지를 대내외에 공표했다.

 

한편 고춘식 성북혁신교육공동위원장은 성북청소년미래지원센터 현판식에 부쳐 ‘청소년의 꿈터, 가능성의 터전’이라는 제목의 축시를 낭송했다. 특히 각기 다른 뜻의 역(逆,易,力)발상이라는 단어를 세 번 반복함으로써 미래교육을 위한 사고의 전환을 촉구했고 ‘여기 오는 사람은 질문을 하나 가지고 와서 더 큰 질문 하나씩 가져가야만 한다’라는 구절은 듣는 이에게 큰 울림을 주며 미래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다시 한 번 고민하게 하는 생각의 여지를 남겼다.

 

마지막으로 오늘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기념비 제막식이었다. 참석한 내빈들이 성북 청소년의 행복한 꿈이 실현되길 바라는 염원을 담아 제막을 위한 밧줄을 당겼고, 이후 성북청소년미래지원센터 현판과 성북미래교육선언문 기념비가 그 모습을 드러내며 미래교육으로 한 발짝 더 나아가기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앞으로도 성북구는 주민의 기대와 시대변화에 부응하는 지속가능한 미래교육도시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며 “미래지원센터가 청소년이 미래의 꿈과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허브로서의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