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5.0℃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2.2℃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문화

이영균 박영석탐험문화재단 이사장, 마라톤 풀코스 210회 완주

  • 등록 2020.07.20 16:08:57

 

[TV서울=신예은 기자] 대한직장인체육회 마라톤협회(회장 이규운)가 주최하고 한국마라톤TV에서 주관한 공원사랑마라톤대회가 지난 19일 영등포수변둘레길 도림천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대회에는 이영균 박영석탐험문화재단 이사장(73세)이 참가해 마라톤 풀코스 210회를 완주하고, 합계거리 8,848km을 돌파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균 이사장이 지난 2003년 인천마라톤대회 풀코스 완주를 시작으로 17년 만에 달성한 마라톤 210회 완주 합계거리 8848km 돌파는 산악인 故 박영석 대장과의 약속을 지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11년 안나푸르나 남벽 신루트를 개척하다가 실종된 故 박영석 대장과 동국대 산악부 선후배 사이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06년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횡단 등정을 앞두고 있던 박영석 대장에게 등정에 성공하면, 자신이 앞으로 에베레스트 높이에 해당하는 8,848km를 달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영균 이사장은 이날 폭우가 쏟아지는 굳은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달려 4시간 38분대에 골인하며, 박 대장과의 약속을 마침내 지키게 됐다.

 

한편, 이날 대회 현장에는 故 박영석 대장의 아내 홍경희씨가 함께하며, 이영균 이사장의 마라톤 풀코스 210회 완주를 축하했다.

 

 







정치

더보기
정성호 의원, “기재부, 세금 감면은 해주지만 규모는 몰라” [TV서울=이천용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성호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양주시)이 기획재정부가 작성한 조세지출예산서를 분석한 결과 개별세법상 조세지출 항목 346개 중 90%가 관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가 파악하고 있는 개별세법상 감면규모 21조 4,539억원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재부는 관련법에 따라 조세특례에 따른 재정지원 실적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조세지출예산서’를 작성한다. 이때 조세지출은 크게 조세특례제한법(이하 조특법)상 감면과 소득세법·법인세법 등 개별세법상 감면으로 나눌 수 있다. 그러나 조특법상 감면은 대부분 조세지출예산서에 포함돼있는 반면, 개별세법상 감면은 대부분 제외되어 있다. 이렇게 파악된 2018년 조세감면 규모는 조특법상 감면 21조 1,460억원, 개별세법상 감면 21조 4,539억원으로 총 43조 9,533억원이다. 그러나 기재부가 파악하고 있는 개별세법상 조세지출 규모는 감면항목 346개 중 단 39개에서 발생한 것으로서 나머지 307개 항목에서 발생한 감면규모는 추정조차 할 수 없다. 기획재정부는 특정한 정책 목표가 담겨있는 감면은 관리한다고 해명하지만, 구체적인 작성기준 없이 담당자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