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2 (일)

  •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11.4℃
  • 흐림서울 6.6℃
  • 흐림대전 8.6℃
  • 흐림대구 10.9℃
  • 흐림울산 9.8℃
  • 흐림광주 10.6℃
  • 부산 10.8℃
  • 흐림고창 9.9℃
  • 제주 13.5℃
  • 흐림강화 6.8℃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마포구, 전국 최초 도입한 ‘AAC’ 알리기 캠페인 진행

  • 등록 2020.10.21 10:13:49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 5일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처음 시작한 의사소통 보완수단 ‘AAC’의 홍보 릴레이 캠페인이 마포구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 2018년 전국 최초로 마포구에서 시작한 AAC(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는 의사표현을 말로 하기 어려운 사람이 표정, 제스처, 수어, 사진, 그림, 글자 등으로 의사표현을 할 수 있게 만든 의사소통 보완수단이다. 말을 ‘보완’하거나 ‘대체’한다고 하여 ‘보완대체의사소통’이라고 불리며, 청각‧발달‧뇌병변 장애인 등이나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어르신, 외국인 등이 주로 사용하고 있다.

 

성산1동주민센터에 처음 설치되어 운영을 시작한 마포구 AAC존은 현재까지 지역 내 도서관, 파출소, 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총 79곳과 일부 음식점, 편의점, 마트 등에 확대 보급된 상태다.

 

마포구는 10월 세계 AAC 인식의 달을 맞이해 AAC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고 이를 활용한 소통 방법을 전파하기 위해 ‘AAC 알리기 릴레이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지난 5일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 AAC 알리기 릴레이 캠페인에 나섰다. 이후 마포구의회 김진천 의원, 채우진 의원, 심정원 성산종합사회복지관장, 임명연 시소와그네 관장 등 지역 인사들로 릴레이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캠페인 방식은 AAC 사용을 위한 표어 인증샷과 함께 AAC 설명 카드뉴스, 필수 해시태그(#AAC #보완대체의사소통 #세계AAC인식의달 #AACaware20)를 첨부해 개인 SNS에 게시하고 릴레이를 이어갈 다음 인물 3명을 지목하는 방식이다.

 

2018년 마포구에 소재한 언어치료센터 ‘사람과 소통’(센터장 한선경)이 성산1동주민센터와 의기투합해 전국 최초로 만든 AAC는 스마트폰 QR코드를 활용해 누구나 내려 받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경우 원하는 표현을 클릭하면 음성이 지원되는 장점을 갖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말로 의사표현을 하기 힘든 주민들이 혼자서도 관공서나 복지시설, 마트 등에 방문해 일을 볼 수 있도록 AAC 설치존을 구축하고 있는 상태다“며 ”향후 AAC존 운영 시설을 우체국과 병원, 약국, 은행 등으로 확대해 사용 지역을 점차 늘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광석 시의원, 서울시 문체위 행정사무감사에서 공정성, 합리성, 포용성 주문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4)은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열린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공정성, 합리성, 포용성 강화를 주문했다. 먼저 공정성 부분에서 관광체육국의 기생충 촬영지 여행 테마코스 추진, 세종문화회관의 북서울꿈의숲 공유재산 임대 관련, 서울디자인재단의 직원 징계위원회 개최 및 문화본부의 전통문화발굴사업의 지속적인 특정인 지원 등에 대해 지적했다. 안 의원은 질의에서 ▲관광체육국은 기생충 촬영지 여행 테마코스 추진 시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정관광의 취지를 지키도록 노력할 것 ▲디자인재단은 인사위원회 직원 징계 이후 재발방치 대책을 마련할 것 ▲문화본부는 전통문화 발굴사업에서 지원 대상을 확대할 것 등을 주문했다. 합리성 부분에서 안광석 시의원은 미디어재단 TBS 2020년 시청자 위원회 의견 제시 건수 급감, 서울시립미술관의 시민큐레이터 지원 사업, 관광체육국 비대면 콘텐츠 제작, 세종문화회관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전략, 서울디자인재단의 디자인 행정관 채용, 서울문화재단의 내부 소통문제, 시민소통기획관의 명예시장 운영, 120 다산콜재단의 응대율 급감 및 대변인의






정치

더보기
신현영 의원,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의 현재와 미래’ 국회토론회 개최 [TV서울=d이천용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비례대표)은 오는 23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 1세미나실에서 “입원환자진료의 뉴노멀 -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국회토론회를 개최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성주‧신현영 의원이 주최하고, 대한내과학회, 대한외과학회, 대한가정의학회가 공동 주관을 맡았으며 대한의사협회와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이번 국회 토론회는 2016년 9월 시작된 입원전담전문의 시범사업의 성과를 분석하고 향후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의 저변 확대를 위한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상급종합병원의 진료 쏠림현상을 개선하고, 중증도 높은 질환에 대한 치료 중심으로 기관의 역할을 바꾸는데 상당히 중요한 제도이다. 최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인턴수급 관련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언급한 바 있으며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해당 제도 논의과정에서 이견들이 도출된 만큼 입원전담의제도 시범사업이 본사업으로 추진될 때 제기될 수 있는 다양한 쟁점들과 개선안을 논의하고자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의 좌장은 ▲김영삼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가 맡았으며, 1부 주제발표에는 ▲장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