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9 (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7.2℃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4.5℃
  • 구름조금제주 5.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중기청, 2월 15일부터 제3차 복합청년몰조성사업 및 주차환경개선사업 등 접수

  • 등록 2021.01.20 16:28:55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영신)은 복합청년몰 조성, 청년몰 활성화 및 확장 지원, 주차환경개선사업 및 사전컨설팅 등 총 4개 사업에 대해 2월 15일부터 25일까지 지원대상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복합청년몰 조성사업은 젊은 고객 유입촉진과 청년 일자리창출을 위해 청년상인 창업 점포 및 공용시설, 환경개선, 예비 청년상인 창업지원 등을 패키지로 최대 40억원을 지원한다.

 

청년몰 활성화 및 확장지원사업은 조성 완료된 청년몰의 공동마케팅, 교육, 신메뉴 개발 등 활성화를 위해 청년몰당 최대 5억원을 지원하고 청년몰의 기반·편의시설, 점포공간 확대를 위해 최대 10억원을 지원한다.

 

그리고, 전통시장 고객들에게 편리한 쇼핑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전통시장 인근에 고객전용 공영주차장 건립·개보수를 지원하고 동 사업의 신청전 사업 타당성 및 적정 주차면수 등 자문을 위한 사전컨설팅을 지자체당 최대 5개 시장까지 지원한다.

 

또한 지난 해 1월 이후 전체 영업점포 대비 임대료 인하 점포가 20% 이상인 시장과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률 50% 이상인 시장은 선정 시 우대 지원한다.

 

2021년도 3차 사업에 지원받기를 희망하는 전통시장(지자체)은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2월 15일부터 2월 25일까지 전통시장 사업관리포털(www.sbiz.or.kr/sijang/main.do)을 통해 온라인 신청 가능하다.

 

다만, 주차환경개선사업 사전컨설팅사업은 1월 18일부터 예산소진 시까지 수시 신청 가능하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 공문 신청(온나라 전자결재시스템)하면 된다.

 

사업신청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www.mss.go.kr), 기업마당(www.bizinfo.go.kr),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www.semas.or.kr)를 참조하면 된다.


민주당, “언론·포털 등 가짜뉴스 징벌적 손해배상에 포함”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인터넷상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도입을 추진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의 대상에 기존 언론과 포털 등을 포함한다고 9일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미디어·언론 상생 태스크포스(TF) 회의 후 "징벌적 손해배상에 언론과 포털이 다 포함된다는 대원칙 하에서 입법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2월 중점처리법안에 이런 원칙을 포함시키고, 미진한 부분은 추후 신속히 입법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TF는 유튜버 등 인터넷 이용자가 고의성 있는 거짓·불법 정보로 명예훼손 등 피해를 입힌 경우 손해액의 3배까지 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윤영찬 의원이 발의한 정보통신망법 개정안 등을 2월 임시국회 처리 법안으로 선정했다. 이와 관련해 당내에서는 언론을 대상으로 한 징벌적 손해배상도 추가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TF 단장인 노웅래 의원은 "1차적으로 가짜뉴스가 가장 넘치는 유튜브나 SNS를 주요 타깃으로 하자는 것으로, 기존 언론을 빼자는 것은 아니었다"며 “다만 가짜 뉴스를 새로 정의하고 처벌하는 방안은 숙려 기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향후 계속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 의원은 "포털이 뉴스 공급의 70∼80% 이상인데, 가짜






정치

더보기
민주당, “언론·포털 등 가짜뉴스 징벌적 손해배상에 포함”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인터넷상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도입을 추진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의 대상에 기존 언론과 포털 등을 포함한다고 9일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미디어·언론 상생 태스크포스(TF) 회의 후 "징벌적 손해배상에 언론과 포털이 다 포함된다는 대원칙 하에서 입법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2월 중점처리법안에 이런 원칙을 포함시키고, 미진한 부분은 추후 신속히 입법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TF는 유튜버 등 인터넷 이용자가 고의성 있는 거짓·불법 정보로 명예훼손 등 피해를 입힌 경우 손해액의 3배까지 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윤영찬 의원이 발의한 정보통신망법 개정안 등을 2월 임시국회 처리 법안으로 선정했다. 이와 관련해 당내에서는 언론을 대상으로 한 징벌적 손해배상도 추가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TF 단장인 노웅래 의원은 "1차적으로 가짜뉴스가 가장 넘치는 유튜브나 SNS를 주요 타깃으로 하자는 것으로, 기존 언론을 빼자는 것은 아니었다"며 “다만 가짜 뉴스를 새로 정의하고 처벌하는 방안은 숙려 기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향후 계속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 의원은 "포털이 뉴스 공급의 70∼80% 이상인데, 가짜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