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바레인 ‘경제비전 2030’과 한국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 일맥상통”

박 의장, 바레인 하마드 국왕 면담
박 의장 “사우디 잇는 연륙교 등 바레인 인프라 참여 희망”

  • 등록 2021.02.15 15:09:37

 

[TV서울=김용숙 기자] 바레인을 공식 방문하고 있는 박병석 국회의장은 14일 오후(현지 시간) 수도 마나마 사프리아 왕궁에서 하마드 빈 이사 알 칼리파(Hamad bin Isa Al Khalifa) 바레인 국왕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하마드 국왕은 “우리의 미래는 한국에 있다”며 우리나라와 K방역, 방위산업, 건설프로젝트 등 다방면에 걸쳐 적극 협력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면담에서 “바레인이 추진하는 세 가지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에 한국기업이 참여하기를 희망한다”며 “바레인의 ‘경제비전 2030’과 한국의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이 일맥상통하다”고 강조했고, 바레인 국왕도 적극 화답하며 구체적인 후속논의를 제안했다.

 

바레인이 추진 중인 3가지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는 △바레인-사우디 제2연륙교 건설 △국영석유공사의 에너지 플랜트(아로마틱스 등) △마나마 경전철 사업이다.

 

박 의장은 “바레인도 태양광 사업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는 국토가 좁아 적층형 태양광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바레인도 영토가 좁은 만큼 이 사업에 관심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하마드 바레인 국왕은 “한국의 첨단 산업기술은 세계적으로 앞서 있으며 일본을 추월한 분야도 상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 또 우리는 한국기업이 건설한 인프라 혜택을 받고 있다. 우리의 미래는 한국에 있다”며 “바레인과 사우디를 잇는 연륙교 사업도 한국 기업이 하길 기대한다. 한국기업이 건설한 인프라는 40년이 지나도 새것처럼 쓴다”고 한국기업의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하마드 국왕은 “연륙교 사업은 사우디와 협력이 필요한데 사우디가 추진력을 가지고 속도를 냈으면 좋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박 의장이 “한국은 방산 분야에서도 우수한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자 하마드 국왕은 “의장님 방문기간에 왕세자(총리)를 만나 구체적인 추가 논의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살만 빈 하마드 빈 이사 알 칼리파(Salman bin Hamad bin Isa Al Khalifa) 왕세자는 2012년 한국을 방문해 한국의 과학 기술 수준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은 “바레인 독립 50주년을 축하하며 국왕의 영도로 정치·경제 분야가 크게 발전하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 양국 수교 45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국회의장이 처음으로 바레인을 공식 방문했다”며 “오늘이 국민행동헌장 20주년 기념일이어서 이번 방문이 더욱 큰 의미를 가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K방역의 경험을 공유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바레인은 봉쇄 없이 백신접종까지 선제적으로 하고 있다. 팬데믹 상황에서도 포뮬러원(F1) 그랑프리 경주와 마나마 대화(Manama Dialogue) 등 큰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 역시 봉쇄 없이 3T(Test(진단)-Trace(추적)-Treatment(치료)) 방식으로 코로나19를 성공적으로 방역하고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한국을 방역사례 모범국으로 꼽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하마드 국왕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높이 평가하며 “내가 쓰고 있는 마스크도 한국산”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이 “작년 바레인과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는 평화와 국익을 위한 국왕의 용단으로 평가한다”고 언급하자 하마드 국왕은 “바레인은 공존과 관용이 넘치는 사회며 현 세대는 미래를 준비하는 세대”라고 말했다.

 

지난해 9월 11일 바레인과 이스라엘은 관계정상화를 합의한데 이어 같은 달 15일 워싱턴에서 아브라함 합의(Abraham Accord) 및 바레인-이스라엘 평화선언(Declaration Supporting Peace)을 체결했다.

 

면담 말미에 박 의장은 하마드 국왕에게 “적절한 시기에 한국에 방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하자 하마드 국왕은 “마스크를 쓰지 않을 때가 되면 기꺼이 그렇게 하겠다. 한국 드라마, 특히 역사물을 좋아한다”고 화답했다.

 

우리나라 국회의장 가운데 처음으로 바레인을 공식 방문하고 있는 박병석 의장과 바레인 국왕과의 면담은 현지시간 오후 12시 55분부터 1시 45분까지 50분간 이뤄졌다. 당초 30분 면담 예정이었으나 대화 분위기가 무르익어 면담 시간이 길어졌다.

 

면담에는 바레인 측에서 파우지아 빈트 압둘라 자이날 하원의장, 압둘나비 살만 제1부의장 등이 참석했고, 방문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한-바레인 의원친선협회 회장 직무대행, 정해관 주바레인 대사 등이 참석했다.

 

한편, 하마드 바레인 국왕 면담을 마친 박 의장은 이날 저녁 파우지아 바레인 하원의장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사랑제일교회 4차 명도집행 취소

[TV서울=이현숙 기자] 19일 오전으로 예정됐던 성북구 장위동 소재 사랑제일교회 4차 명도집행이 취소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교회 안에 농성 중인 신자들이 많아 집행인력과의 충돌로 발생할 피해를 우려한 서울북부지법 집행관 측의 요청으로 이날 오전 9시로 계획된 명도집행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사랑제일교회는 명도집행을 막기 위해 유튜브 등으로 신자들에게 교회로 모여줄 것을 요청했고, 이날 현장에서는 수십여 명의 신자들이 교회 건물을 지키고 있었다. 이날 집행이 예정 시각보다 앞당겨질 수 있다는 소식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전 5시경부터 사랑제일교회 주변에서 돌발상황에 대비했다. 성북구 장위10구역에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보상금 등 문제로 재개발에 반발해 왔다. 지난해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은 교회와의 명도소송에서 승소해 작년에만 세 차례 강제집행을 시도했으나 교회 신자들과 충돌하면서 모두 실패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진행된 3차 명도집행 당시 예배당을 지키는 신자 수십여 명이 화염병을 던지거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며 철거반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위협했고, 집행인력도 돌을 던지는 등 쌍방 폭력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이를 수사해 교회·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