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많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7.2℃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5.5℃
  • 흐림부산 25.3℃
  • 흐림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4.4℃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3.6℃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팀OPS 1위·팀타율 2위인데 6위'…타격 불협화음 늪에 빠진 KIA

  • 등록 2022.04.29 14:58:52

 

[TV서울=신예은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시즌 초반 중심 타자들의 불협화음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KIA는 지난 27일과 28일 이틀 연속 kt wiz에 2점 차로 패하며 10승 12패로 공동 6위에 머물렀다.

선발 션 놀린과 임기영의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 호투에도 타자들이 점수를 뽑아내지 못하면서 무기력하게 2연패를 당했다. 기록만 놓고 본다면 KIA 타자들의 성적도 썩 나쁘진 않았다.

 

1-3으로 패한 27일 경기에서는 7개의 안타를 기록했고, 3-5로 진 28일 경기에서도 kt보다 3개 더 많은 9개의 안타를 생산했다. KIA는 29일 현재 팀 OPS(장타율+출루율) 0.700으로 10개 구단 중 1위를 기록 중이고, 팀 타율(0.255)과 팀 득점권 타율(0.260)도 2위에 올라있다.

타격 지표면에서 절대 타 팀에 뒤지지 않지만 시즌 초반 6위에 머물며 좀처럼 반등의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문제는 타격의 효율성이었다. 27일 경기에서 KIA의 3, 4번 타자인 나성범과 최형우는 각각 4타수 3안타와 3타수 2안타로 맹활약했다. 특히 시즌 초반 극도의 타격 부진을 겪었던 최형우가 뛰어난 선구안을 바탕으로 타격감을 끌어올리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나성범과 최형우의 뒤를 잇는 황대인과 소크라테스 브리토 모두 4타수 무안타에 그치면서 공격의 맥을 끊었다.

 

1회초 나성범과 최형우의 연속 안타로 2사 1, 3루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황대인이 우익수 뜬공을 물러나면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3회초에도 김선빈, 나성범의 연속 안타와 최형우의 볼넷으로 2사 만루 기회를 얻었지만 황대인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점을 얻은 뒤 소크라테스가 삼진으로 맥없이 물러났다.

1-3으로 뒤진 8회초엔 나성범의 안타와 최형우의 볼넷으로 2사 1, 2루를 만들어 승부를 뒤집을 기회를 맞았지만 역시 황대인이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추격에 실패했다. 이 같은 공격 패턴은 이튿날 경기에서 그대로 재현됐다.

 

28일 경기에서도 나성범과 최형우는 각각 4타수 3안타와 2타수 1안타로 활약했다.

하지만 3타수 무안타의 황대인과 4타수 무안타의 소크라테스가 번번이 득점 찬스를 날려버렸다.

1회초 2사 후 나성범과 최형우가 연속 안타로 1, 2루의 득점 기회를 만들었지만 황대인이 3구 삼진을 당하면서 찬물을 끼얹었다.

 

4회초에도 나성범과 최형우가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 기회에서도 황대인이 병살타를 치면서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KIA 타선의 불협화음은 시즌 초반 내내 이어지고 있다. 악역의 역할을 맡는 선수들의 면면도 매번 바뀌고 있다. 한 선수의 타격이 살아나며 다른 선수가 부진한 타격을 보이는 현상이 되풀이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에 1-3으로 역전패를 당한 23일 경기에서도 나성범이 4타수 2안타, 소크라테스가 3타수 1안타를 기록했지만 최형우와 황대인이 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21일 경기에서도 나성범이 4타수 1안타, 최형우가 3타수 1안타를 치자 황대인과 소크라테스 모두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며 두산 베어스에 1-2로 패했다.

 

두산에 3-4로 역전패한 20일 경기에선 최형우(4타수 1안타)와 황대인(4타수 1안타), 소크라테스(4타수 2안타)가 살아나자 이번엔 나성범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반면 KIA 타자들의 타격감이 한꺼번에 살아나는 경기에서 대량 득점을 뽑아내고 있다.

 

kt에 10-5로 승리한 26일 경기에선 16안타, 키움에 14-2로 승리한 24일 경기에서도 12안타를 작렬했다.

KIA가 팀 타격 수치에서 상위권에 위치한 숨겨진 이유인 것이다.

어긋난 KIA 타자들의 타격이 사이클이 언제쯤 제대로 맞춰질지 KIA 팬들은 시즌 초반 가슴을 졸이며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서울시의회 제309회 임시회 개최… 김현기 의장 선출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는 7월 4일 제309회 임시회를 개최해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했다. 제11대 서울시의회 전반기 의장에는 김현기 의원(국민의힘, 강남3)이, 부의장에는 남창진(국민의힘, 송파2, 2선)·우형찬(더불어민주당, 양천3, 3선)이 선출됐다. 의장·부의장 선거 이후 곧바로 진행된 개원식에서는 제11대 서울시의원의 선서와 김현기 의장의 개원사, 시장·교육감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현기 신임의장은 “이번 제11대 서울시의회는 역대 어느 의회보다, 전국 어느 광역자치단체 의회보다 빨리 개원했다”며 “한발 빠른 개원을 진행한 것은 11대 의회가 ‘일하는 의회’로 빠르게 전환해 지난 지방선거에서 시민들이 보여준 기대에 적극 보답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에 협조해 준 국민의힘 최호정·더불어민주당 정진술 원내대표에게 의장으로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 의장은 개원사를 통해 ▲함께하는 서울의 전진 ▲미래세대를 위한 서울교육의 개혁 ▲의회 주도 서울시정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김 의장은 “서울의 전진을 위해 사회적 약자 보호, 청년 등 섬세한 일자리 마련 체계 구축, 골목 상권 재건, 재개발과 재건축 활성화로 안정적인 주택






정치

더보기
서울시의회 제309회 임시회 개최… 김현기 의장 선출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는 7월 4일 제309회 임시회를 개최해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했다. 제11대 서울시의회 전반기 의장에는 김현기 의원(국민의힘, 강남3)이, 부의장에는 남창진(국민의힘, 송파2, 2선)·우형찬(더불어민주당, 양천3, 3선)이 선출됐다. 의장·부의장 선거 이후 곧바로 진행된 개원식에서는 제11대 서울시의원의 선서와 김현기 의장의 개원사, 시장·교육감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현기 신임의장은 “이번 제11대 서울시의회는 역대 어느 의회보다, 전국 어느 광역자치단체 의회보다 빨리 개원했다”며 “한발 빠른 개원을 진행한 것은 11대 의회가 ‘일하는 의회’로 빠르게 전환해 지난 지방선거에서 시민들이 보여준 기대에 적극 보답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에 협조해 준 국민의힘 최호정·더불어민주당 정진술 원내대표에게 의장으로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 의장은 개원사를 통해 ▲함께하는 서울의 전진 ▲미래세대를 위한 서울교육의 개혁 ▲의회 주도 서울시정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김 의장은 “서울의 전진을 위해 사회적 약자 보호, 청년 등 섬세한 일자리 마련 체계 구축, 골목 상권 재건, 재개발과 재건축 활성화로 안정적인 주택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