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3℃
  • 맑음강릉 35.1℃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7.5℃
  • 맑음광주 30.0℃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7.8℃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조금경주시 29.1℃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인천시장 선거] 박남춘-유정복, 매립지대책 충돌…선거전 점입가경

  • 등록 2022.05.11 09:44:14

 

[TV서울=이천용 기자] 6·1 인천시장 선거에서 4년 만에 재대결하는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국민의힘 유정복 후보가 11일 수도권 매립지 해법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박 후보와 유 후보는 수도권 매립지 문제 해결이 난항을 겪는 현 상황의 책임을 상대방에게 전가하며 각기 다른 해법을 내놓았다.

현직 시장인 박 후보는 "전임 시장인 유 후보가 2015년 체결한 4자(서울·인천·경기·환경부) 합의의 독소 조항이 매립지 문제의 근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인천 쓰레기는 인천에서 처리할 테니 서울 쓰레기는 서울에서 처리하라'는 당연한 주장도 못 하는 사람은 인천시장 자격이 없다"며 "필요하다면 굴욕적 4자 합의를 파기하고 새로운 4자 합의 체결을 추진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맞서 유 후보는 "박 후보가 4자 합의를 제대로 이행했다면 매립지 문제가 이렇게 꼬이진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4자 합의의 첫 번째이자 핵심인 대체 매립지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박 후보가 시장 취임 이후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제가 재선했다면 이미 대체 매립지 조성 공사가 상당 부분 진척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대체 매립지가 없고 서울·경기가 합의하지 않았는데 인천시만 자체 매립지를 만든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며 "대체 매립지는 곧 실현될 수 있다는 점, 윤석열 대통령도 대체 매립지 확보를 약속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두 후보는 상대방을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원색적 비난으로 일관했다.

박 후보는 유 후보를 '대통령의 위세만 믿고 호가호위하려는 세력'으로, 유 후보는 박 후보를 '무능·무책임·불통, 2무1불의 전형'으로 표현했다.

본인이 당선돼야만 실현 가능한 공약에 대해 박 후보는 '0세부터 12세까지 어린이집 필요 경비와 아이돌봄 서비스를 무상 지원하는 완전 무상돌봄'을 제시했다.

반면 유 후보는 '인천 내항 1·8부두를 수변 관광·쇼핑·창업 중심지로 탈바꿈시키는 제물포 르네상스 프로젝트'라고 답했다.

민선 8기 최대 현안으로 박 후보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 후보는 '원도심 활성화 통한 지역 균형 발전, 계층과 세대 간 상생 발전'을 꼽았다.

이들 후보와 맞서는 정의당 이정미 후보는 "인천의 새로운 미래를 열려면 이제는 양당 후보의 대결정치 방식을 벗어던져야 한다"며 "시장이 된다면 정당 간 대결이 아니라 인천시민의 삶을 위해서 인천의 발전을 위해서 합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지방분권 시대를 여는 첫 단계로 복지재정을 지방정부로 이양하겠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인천을 돌봄 특별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법사위 뇌관 걷어낸 여야…사개특위·검수완박 소송 막판 걸림돌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방안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회동해 세부 협상을 벌였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약 1시간 동안 국회 인근에서 만나 장기 지연 중인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전제 조건을 논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지 30분 만에 이뤄진 전격 회동이었다. 양당 간 최대 난관인 법사위원장 문제에서 해결의 단초가 제시된 상황에서 수석 간 회동에서는 민주당이 추가로 제시한 사개특위 구성 제안 등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회동에서 진 수석은 "법사위원장 직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는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사항을 이행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진 수석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제안 내용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검수완박법)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한 것을 취하하고, 국회 사법개혁 특위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진 수석은 소 취하 요구에 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