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3.2℃
  • 구름조금서울 19.3℃
  • 맑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2℃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20.8℃
  • 구름조금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회

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 고강도 긴축 지속 가능성 부각

  • 등록 2022.08.08 17:10:57

[TV서울=변윤수 기자] 미국 고용지표 호조로 고강도 긴축이 이어질 가능성이 재차 부각됨에 따라 8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5.5bp(1bp=0.01%포인트) 오른 연 3.134%에 장을 마감했다.

 

10년물 금리는 연 3.177%로 5.3bp 상승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 5.2bp, 6.4bp 올라 연 3.151%, 연 3.125%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3.140%로 2.5bp 올랐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 1.1bp, 1.0bp 상승해 연 3.075%, 연 3.028%를 기록했다.

 

최근 채권 금리는 긴축 속도 조절 기대에 하락세를 보였으나,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9월에 기준금리를 75bp 인상할 가능성이 부상하면서 낙폭을 되돌렸다.

 

주말을 앞두고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7월 비농업 일자리 증가 폭은 52만8천개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인 25만개를 크게 웃돌았다.

 

미국 비농업 일자리 수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4월보다 총 2,200만 개 증가해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고용지표 호조는 시장의 경기침체 공포를 진정시키는 한편 연준의 고강도 긴축이 이어질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이에 지난 5일 미국 국채금리 10년물도 연 2.832%로 13.7bp 오르고, 2년물은 연 3.214%로 16.4bp 급등했다.

 

안재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변동성이 커진 대외 여건이 금리 하단을 제한하는 흐름"이라며 "예상치를 뛰어넘은 미국 7월 고용지표 소화와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둔 경계로 이번 주 초반 금리 상승 압력이 높다"고 설명했다.







정치

더보기
김민석 의원, “복지 사각지대의 비극, 복지서비스 행정 편의주의를 포용적 혁신주의로 개혁해야” [TV서울=나재희 기자] 김민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은 국정감사에서, “기초생활 수급 지원은 소득 인정액이 중위소득 30~50% 이하로 최저 생계비에 미치지 못하는 이들에게 생계·의료·주거·교육 등 네 분야로 나눠 급여를 지원하는 제도”라며 “일반적으로 취약계층인 수급 신청 대상자들은 동 주민센터 직원과 상담 후, 준비 서류 목록을 받아 신청을 진행하는데, 은행(소득 관련 확인 서류 혹은 통장 사본)과 공인중개사 사무소(임대차 계약서), 병원 등을 각각 직접 방문해 서류를 준비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는 기관 3~4곳 이상을 일일이 방문해야 하는 것으로, 의료급여를 받으면 부양의무자 소득까지 따져 멀리 살거나, 호적에는 있으나 연락이 끊긴 자녀를 찾아내야 하는 일까지 발생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민석 의원은, “수요자가 직접 신청을 해야 혜택을 받는 ‘복지 신청주의’에 대한 비판이 늘어가고 있는데, 행정 편의주의적으로 설계된 신청주의 복지 시스템은 시민의 권리를 중도 포기하도록 한다는 것이 문제”라며 “가장 대표적 복지서비스로 꼽히는 ‘기초생활 수급’ 신청 절차만 해도 최소 5가지 서류를 내도록 하고, 수시로 추가 서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