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8.8℃
  • 구름조금대구 18.2℃
  • 흐림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7.8℃
  • 맑음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9.4℃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7.1℃
  • 구름많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7.9℃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정치


권은희 의원, 다문화학생 지원 위한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발의

  • 등록 2022.11.22 14:41:09

[TV서울=나재희 기자] 권은희 국회의원(국민의힘, 교육위원회.3선)은 22일, 다문화학생 지원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022 교육기본통계’에 따르면, 국내 초·중등 다문화학생 수는 16만 8645명으로 매년 1만 명 이상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출생 다문화학생 외 러시아-우크라 전쟁으로 인한 고려인 동포의 국내 입국 등 중도입국 사례도 증가하는 상황이다.

 

현재는 법적 근거 없이, 시행령으로 특별학급 및 다문화교육지원센터의 설치·운영에 관한 지원이 이루어져 교육현장의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다.

 

이를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특별학급(한국어학급) 운영 현황이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제19조에 따라 한국어교육이 필요한 학생의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특별학급은 한 학급당 10명 내외 구성을 원칙으로 하나 현재 전국평균 특별학급 학생 수는 15.9명으로 과밀 운영되고 있다. 더욱이 인천광역시의 특별학급 평균 학생 수는 76.6명, 화성시는 17.6명으로 각 지자체별로 편차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개정안은 다문화교육의 근거를 시행령에서 법률로 격상하여 교육현장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안정적 지원기반을 마련하고자 했다.

 

권은희 의원은 “다문화 학생이 건강한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문화교육 지원체계 개선이 가장 시급하다”며 “다문화교육의 근거를 명확하게 설정하여 안정적인 지원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권 의원은 지난 10월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교육부 및 교육감을 대상으로 다문화학생과 교육현장의 질적 향상을 위한 지원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한편, 권은희 의원실에 따르면 고려인 동포 3·4세에 대한 지원 강화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인 동포 국제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특별법’ 제정으로 고려인 학생의 안정적인 정착과 글로벌 인재 양성을 돕겠다는 취지다. 해당 법안은 이르면 12월 중 성안될 예정이다.

 


6월에 즐기는 경남 체험관광지 3선…죽방렴·재첩잡이·족욕

[TV서울=박양지 기자] 경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여행 장려 캠페인 '6월 여행가는 달'과 연계해 경남에서만 즐기는 체험 여행지 3곳을 2일 소개했다. 남해군 지족해협 죽방렴, 하동군 섬진강 재첩잡이, 거창군 가조온천 족욕이 이러한 체험 여행지에 해당한다. 죽방렴은 대나무 발을 바다에 세워 물고기를 잡는 전통 어업방식이다. 남해군 본섬(삼동면)과 창선도(남해군 창선면) 사이 지족해협 곳곳에 죽방렴이 남아 있다. 5월부터 10월까지 물때에 맞춰 죽방렴에 든 물고기를 잡는 체험을 할 수 있지만, 장마로 접어들기 전 6월이 가장 적합한 시기다. 해양수산부는 2015년 남해군 지족해협 죽방렴을 국가중요어업유산 3호로 지정했다. 섬진강 재첩잡이는 6월 14일부터 3일간 하동군 송림공원, 섬진강 일대에서 열리는 '제8회 하동섬진강문화축제' 기간에 체험할 수 있다. 민물조개인 재첩은 '섬진강의 보물'로 불린다. 하동 어민들은 대나무 살을 엮어 만든 '거랭이'로 강바닥을 긁는 '손틀어업'으로 재첩을 채취했다.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은 국가중요어업유산 7호면서 우리나라 어업 분야 최초로 지난해 7월 세계식량농업기구(FAO)가 지정·운영하는 세계중요농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