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6.9℃
  • 흐림서울 7.1℃
  • 흐림대전 6.9℃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11.3℃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윤재옥 "野, 탄핵 중독 금단현상… 헌법과 민주주의 정신 우롱"

  • 등록 2023.11.07 09:55:39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을 추진하는 데 대해 "민주당의 무분별한 탄핵 주장이 벌써 몇 번째인가"라며 "탄핵 중독으로 금단 현상이라도 생긴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이 한 장관뿐 아니라 임명장에 잉크도 채 마르지 않은 이 위원장까지 탄핵을 추진한다는 것은 신사협정과 정책 경쟁을 내팽개치고 무한 정쟁을 해보자는 이야기와 다르지 않다"고 했다.

 

이어 "탄핵 소추는 명백한 법률 위반이 있어야 함에도 민주당은 정략적 이익과 정부 압박용으로 무분별하게 탄핵 카드를 남용해왔다"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됐을 때도 민주당은 일언반구 사과나 유감 표명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요건조차 갖추지 못해 기각될 게 뻔한 탄핵소추안을 본래 제도 취지와 다르게 악용하고 남용하는 건 헌법과 민주주의 정신을 우롱하는 것이며 우리 정치 문화를 퇴행의 길로 끌어내리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아울러 "지금 민주당 내에서 총선 200석 승리 언급이 공공연히 나온다는데 지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도취돼 국민의 뜻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 오만에 빠진 건 아닌가"라고 쏘아붙였다.

 

민주당이 강행 처리를 예고한 노란봉투법·방송 3법에 대해서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법안을 다수 의석을 밀어붙이는 의회 폭거"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민생이 우선이다. 정책 경쟁을 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법안 강행 추진과 무리한 탄핵 추진을 제고하라"고 촉구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