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2.7℃
  • 구름조금서울 -7.3℃
  • 대전 -5.0℃
  • 구름조금대구 -0.6℃
  • 맑음울산 0.5℃
  • 광주 -2.8℃
  • 맑음부산 3.6℃
  • 흐림고창 -3.9℃
  • 제주 1.5℃
  • 구름많음강화 -8.5℃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1℃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정치


'YS 손자' 김인규, “'조부 지역구' 부산 서구·동구 출마”

  • 등록 2023.12.11 13:04:49

 

[TV서울=이천용 기자]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손자인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횟견을 열고, "YS의 손자, 김현철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의 아들이 아닌, 정치인 김인규로서 여러분 앞에 섰다"며 “YS의 지역구였던 부산 서구·동구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김 전 행정관은 이날 출마선언문에서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을 언급, "YS는 하나회를 척결하고 군사반란 주동자들을 단죄한 주인공"이라며 "거산의 뜻을 계승한 국민의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본류를 잇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다수당의 권력을 이용해 횡포를 일삼고 있다고 지적한 뒤 "과연 누가 진정 독재하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봄'을 늦추고 있나"라며 "이제는 586 운동권 세대가 만들어 놓은 잔재를 반드시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치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순간부터 부마항쟁으로 민주화의 염원을 붉게 물들였던 부산, 그중에서도 서구·동구만을 생각했다"며 "YS의 유훈을 받들어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전 행정관은 북항 재개발 완수와 철도 지하화, 원도심 고도 제한 해제 등을 공약했다.

 

한편, 김 전 행정관이 출마를 선언한 부산 서구·동구는 현재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이 현역으로 있다.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사업속도 가속화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지난 19일 정비사업 사업시행계획 인가에 필요한 각종 심의를 한번에 처리하기 위해 통합심의 운영체계를 구축하고 재개발, 재건축 사업속도를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정비사업 통합심의위원회 운영을 통한 ‘원스톱(One-Stop)’ 결정 체계로 불필요한 사업계획 변경 방지 등 개별심의로 인한 사업지연과 사업비용을 줄여 시민편의를 제공할 방침이다. 정비사업의 추진절차는 ‘정비구역지정→조합설립→사업시행계획인가→관리처분→이주·철거→착공·분양→준공·입주’ 순으로 진행되는데 조합설립 후 사업시행계획인가 단계에 각종 영향평가 등 심의에만 통상 2년 이상 소요돼 왔다. 그동안 건축심의, 경관심의에 한정해 일부 통합하여 운영되긴 했으나 환경영향평가, 교육환경평가, 도시관리계획(정비계획), 도시공원조성계획 심의까지 통합 확대함으로써 2년 이상 소요되던 심의단계가 약 6개월로 대폭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통합심의 대상은 도시정비법 제2조 제2호에 따른 모든 정비사업(주택 및 도시정비형 재개발, 재건축)이며, 단독주택재건축 및 재정비촉진지구 내 정비사업도 이에 포함된다. 진행절차는 사업시행자가 구비서류를 첨부해 자치구로 심의 신청하면, 구청장은 관련

북반구 강타한 겨울폭풍…무더기 결항·정전에 사망자 속출

[TV서울=이현숙 기자] 북극 한파와 겨울 폭풍으로 유럽과 미국 등 북반구에서 무더기 정전,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고 인명 피해도 커지고 있다. 로이터·DPA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아일랜드와 잉글랜드 북부, 스코틀랜드 지역에서는 겨울 폭풍 이샤가 몰고 온 강풍 피해가 이어졌다. 영국 전력망 운영사에 따르면 이날 밤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7천여 가구에서 정전이 일어났다. 태풍 피해를 가장 크게 입은 아일랜드에서는 주택과 농장, 회사 등 17만여곳이 전기 없이 저녁을 보냈다고 업체 측이 밝혔다. 이날 오후 태풍 적색 경보가 내려진 아일랜드 해안 도시 골웨이에서는 도시 중앙 광장 인근의 한 호텔 건물 위에 있던 철제 시계탑이 길 위로 떨어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이날 저녁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 공항에서는 비행기 102여대가 결항 됐으며 더블린으로 향하던 비행기 27대가 경로를 틀어 다른 공항에 착륙했다. 강한 돌풍으로 인한 감전 등 사고 우려에 기차도 멈춰 섰다. 영국의 철도 공단인 네트워크레일은 이날 저녁부터 월요일까지 스코틀랜드에서 모든 철로를 폐쇄하고 기차 운행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매년 30여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하는 등 드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