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출마 선언한 후보 단 3명…전현직 의원 경쟁 고령성주칠곡

  • 등록 2024.02.06 08:57:07

 

[TV서울=박양지 기자] 오는 4월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경북 고령성주칠곡 선거구가 지역에서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고령성주칠곡 선거구에 출마를 선언한 후보는 모두 3명에 불과하다.

이는 경북도 내 선거구 중 가장 적은 후보 수다.

경쟁률이 낮은 이유 중 하나로는 현역인 정희용 의원의 탄탄한 중앙정치 입지가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 의원은 지난 21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첫발을 들인 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비서실 정무팀장, 국민의힘 원내대표 비서실장을 역임한 뒤 지난 1월부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으로 활동면서 중앙정치와 연을 계속 이어갔다.

그는 과거 지역 국회의원 비서와 보좌관,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 등을 거치며 지역 현안에 밝다고 자평한다.

정 의원은 "당선 후 첫해에 경북지역 의원 중 국회 본회의 출석률 1위를 달성할 만큼 성실히 해왔다"며 "그린 바이오 산업 등 임기 동안 유치한 신규사업들이 순조롭게 진행되려면 반드시 재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완영 전 의원은 제19·20대 총선 해당 선거구에서 당선된 재선의원 출신이다.

그는 '힘 있는 3선론'을 내세우며 가야산 KTX 북삼약목역 신설, 동명-대구 3호선 전철 연장, 칠곡·성주·고령 관광지구 조성 등을 공약으로 걸었다.

 

다만 이 의원은 지난 2019년 정치자금법 위반과 무고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각각 벌금 500만원과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이 확정된 바가 있어 변수로 작용할 여지가 있다.

당시 현역 재선이었던 이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했었다.

이 의원은 "본의 아니게 중도에 그만둬 지역 주민분들에게 죄송하다"며 "3선이 되면 중진의원으로 더 큰 정치를 할 수 있어 중단됐던 지역발전을 위한 국책사업들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무소속 박영찬 전 동안양세무서 행정사무관도 출마를 선언했다.

서울시립대 세무전문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자연치유의숲 대표로 활동 중이다.







정치

더보기
한동훈 "국민 선택 받기에 부족했다"… 국민의힘 지도부 줄사퇴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4·10 총선 참패에 따른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했다. 핵심 당직자와 비대위원들도 연이어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사실상 '지도부 공백' 상태에서 당 지도체제 재건을 놓고 내부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민심은 언제나 옳다.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며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을 포함해 모든 당선자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의 뜻에 맞는 정치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함께 치열하게 싸워주고 응원해주신 동료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료 여러분, 당선되지 못한 우리 후보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국민께 드린 정치개혁의 약속이 중단 없이 실천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한 위원장은 또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 쉽지 않은 길이 되겠지만 국민만 바라보면 그 길이 보일 것이라 생각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