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조금서울 -0.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1.9℃
  • 구름조금제주 6.4℃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3.4℃
  • 구름조금금산 -2.5℃
  • 맑음강진군 0.9℃
  • 구름조금경주시 1.2℃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대표, 주변 만류로 단식 중단 ‘공수처법·선거법 등 총력 저지’

  • 등록 2019.11.29 10:55:57

 

[TV서울=이천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가족 등 주변의 만류로 단식을 중단했다. 그러나 공수처법·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농단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총력투쟁을 벌여나간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 앞에서 8일간 단식농성을 벌이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황 대표가 건강 악화에 따른 가족과 의사의 강권과 당의 만류로 단식을 마쳤다"며 "어제 오후부터 미음을 조금씩 섭취하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황 대표는 향후 전개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농단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총력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며 "단식투쟁 동안 함께 염려하며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 이어질 투쟁에도 함께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자신이 쓰러진 후 동조 단식에 돌입한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단식을 중단하고 함께 투쟁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의 전언에 따르면 황 대표는 치료를 받기 시작하면서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손실된 근육을 회복하고 있고, 혈당 등 수치는 정상으로 돌아왔으며, 간단한 대화도 가능한 상태라고 한다. 그러나 완전한 회복에는 시간이 소요되고, 검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며칠 더 병원에 입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

더보기
시의회, 민주공화정 서랍展 개막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와 사단법인 조소앙선생기념사업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새로운 백년, 지켜야 할 약속 -민주공화정 서랍展’ 개막식이 지난 15일 오전10시 서울 시민청갤러리에서 개최됐다. 민주공화정 서랍展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101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민주공화정의 시작을 돌아보고 자치분권 실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개막식에는 서울시의회 김정태 지방분권TF 단장(더불어민주당, 영등포2)을 비롯해 김혜련 보건복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초1), 고병국(더불어민주당, 종로1)·김제리(더불어민주당, 용산1)·임종국(더불어민주당, 종로2)·채인묵(더불어민주당, 금천1)·추승우(더불어민주당, 서초4)·홍성룡(더불어민주당, 송파3) 의원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문미란 서울시 정무부시장, 사단법인 조소앙선생기념사업회의 조인래 회장(조소앙 선생 손자)과 이종찬 전 국회의원(이회영 선생 손자), 김세원 님(김상옥 의사 외손자), 김병기 광복회학술연구원장(김승학 선생 손자), 윤주경 사단법인 매헌윤봉길월진회 이사(윤봉길 의사 손녀) 등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참석해 행사에 의미를 더했다. 김정태 단장은 개회사를 통해 “임시정부 약헌 등에 규정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