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6.2℃
  • 맑음울산 5.0℃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4.8℃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6℃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동영상

[영상 인터뷰] 김명수 전 산업은행 노조위원장 영등포갑 출마 선언

  • 등록 2020.02.14 19:12:28

 

[TV서울=변윤수 기자] TV서울은 오는 4.15총선에서 16일 출범하는 미래통합당 영등포갑 지역에 출마를 선언한 김명수 전 산업은행 노조위원장(57·성균관대 법학박사)을 만나 출마 이유와 정치적 소신 그리고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들어봤다.

 

[학력 및 약력]

 

- 1963년 전북 고창 출생

- 성균관대 대학원 법학박사

- 성균관대 법과대학 객원교수

- 한국산업은행 노동조합 위원장

- 한국노동경영연구원 원장(현)

 

[저서]

 

- 노동3권의 제한에 관한 연구 외 100여 편

- 대한민국 노동법 1,000회 이상 최다 강의


유승희 의원, “경선 결과 납득 안돼, 재심 요구할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유승희 국회의원(3선, 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이 2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투표 결과에 대해 자신이 가진 의혹에 대해 당에 정식으로 이의신청을 하고 재심요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승희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실시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성북갑 지역 후보 선출 경선에서 권리당원 36%, 일반 38%을 득표해 권리당원 64%, 일반 62%를 득표한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패배했다. 유 의원은 먼저 “저는 성북에서 지난 12년간 뼈가 부서지게 일했고, 10년 묵은 숙원사업 해결과 예산확보를 위해 혼신을 다했다”며 “권리당원, 일반인 투표 결과를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권리당원 투표에서 두 배 차로 진다는 것도 인정할 수 없다. 권리당원도 우리 쪽이 더 많았고 권리당원 투표여부를 피드백할 때도 무려 1.800개를 확인했다”며 “일반투표도 납득할 수 없는 수준으로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계속해서 지난 2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후보적합도 조사에서도 상대방의 반칙 의혹이 제기되었음에도 이긴 사실을 언급하며, “불과 한 달도 안 된 상황에서 일반투표에서 두 배 차






정치

더보기
유승희 의원, “경선 결과 납득 안돼, 재심 요구할 것” [TV서울=이천용 기자] 유승희 국회의원(3선, 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이 2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투표 결과에 대해 자신이 가진 의혹에 대해 당에 정식으로 이의신청을 하고 재심요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승희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실시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성북갑 지역 후보 선출 경선에서 권리당원 36%, 일반 38%을 득표해 권리당원 64%, 일반 62%를 득표한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패배했다. 유 의원은 먼저 “저는 성북에서 지난 12년간 뼈가 부서지게 일했고, 10년 묵은 숙원사업 해결과 예산확보를 위해 혼신을 다했다”며 “권리당원, 일반인 투표 결과를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권리당원 투표에서 두 배 차로 진다는 것도 인정할 수 없다. 권리당원도 우리 쪽이 더 많았고 권리당원 투표여부를 피드백할 때도 무려 1.800개를 확인했다”며 “일반투표도 납득할 수 없는 수준으로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계속해서 지난 2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후보적합도 조사에서도 상대방의 반칙 의혹이 제기되었음에도 이긴 사실을 언급하며, “불과 한 달도 안 된 상황에서 일반투표에서 두 배 차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