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일)

  • 구름조금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20.7℃
  • 맑음서울 17.8℃
  • 구름조금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3.8℃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6.6℃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4.6℃
  • 구름조금보은 20.3℃
  • 구름조금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24.2℃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사회

시애틀 합창단 '코로나 집단감염', 45명 확진

  • 등록 2020.04.01 13:16:44

 

[TV서울=변윤수 기자] 이달초 리허설을 가졌던 마운트 버논 합창단 단원들 가운데 수십명의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스캐짓 밸리 합창단 단원 60명이 지난 10일 합창연습을 했다. 이후 수일만에 아프기 시작한 단원 4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80대 단원 2명은 사망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당시에 리허설에 참가했던 아나코테스 거주자 캐롤린 콤스탁과 짐 오웬은 연습 후 3~5일 뒤 증상을 느꼈다며 "오후에 갑자기 감기 기운과 함께 오한이 와서 스웨터를 입었지만 도움이 안돼 체온을 재보니 99.3도였다"고 말했다.

 

콤스탁은 자신은 후각과 미각을 잃었지만 남편 오웬은 다른 증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오웬은 "힘든 일을 한 것과 같이 통증과 피로감을 느꼈지만 기침은 하지 않았고 체온도 정상 이하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합창 연습을 할 당시에는 스캐짓카운티에서 모임을 금지하지 않은 상태였다.

 

물론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단원들이 각별히 조심은 했다. 아프지 않은 단원만 참가해 서로 떨어져서 연습을 했으며 각자 악보를 가져왔고 껴안거나 악수도 하지 않았으며 손세정제도 준비된 상태였다는 것이다. 하워드 라이브랜드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장은 "합창단원의 3/4이 모여서 2시간 동안 함께 있었다는 것은 코로나19를 전파시키기에 충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라이브랜드 국장은 "상당수의 사람들은 코로나19에 감염돼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모르는 상태에서 바이러스를 퍼트릴 수 있기 때문에 모두에게 집에 머물러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도록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공: 조이시애틀뉴스


서울시, 22일부터 569개 코인노래연습장 집합금지 행정명령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제1항2호에 근거해 서울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에 대해서 22일부터 별도 명령 시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코인노래연습장에 대한 지속적인 방역점검과 전수조사를 진행한 결과, 방역지침을 미준수한 코인노래연습장이 전체의 44%로 나타났다. 코인노래연습장은 환기 등이 어려운 폐쇄적 구조고, 무인운영 시설이 많아 철저한 방역 관리가 어려운 곳이 많았다”며 “시는 코인노래연습장이 청소년 등 학생들이 많이 가는 장소이고, 최근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코로나 19 지역감염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주말 전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집합금지 명령에 앞서 25개 자치구와 협력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방역집중관리 시설 대상으로 긴급점검을 진행했고, 18일과 19일에는 569개의 코인노래연습장 전체에 대해 방역현황 집중 점검을 진행했다. 22일부터 코인노래연습장 입구에는 집합금지 명령에 따른 ‘코인노래연습장 집합금지 안내문’이 부착된다. 만약, 집합금지 명령에 따르지 않고, 영업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영업주에 손해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