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맑음동두천 29.9℃
  • 맑음강릉 26.4℃
  • 구름조금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28.0℃
  • 맑음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27.8℃
  • 구름조금부산 23.6℃
  • 구름조금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25.2℃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7.8℃
  • 맑음강진군 26.2℃
  • 맑음경주시 26.5℃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문화

손은영 작가 초대전, 서경갤러리에서 6월 5일까지 진행

  • 등록 2020.05.26 17:44:51

 

[TV서울=이천용 기자] 경복궁과 창덕궁이 이웃에 있는 강북 도심의 고풍스러운 거리 건너편에 소재하고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갤러리에서 화제의 서양화가 손은영 작가의 단독 전시회가 성황리에 개최 중이다.

 

손은영 작가는 지난 2018년 예술의 전당에서 개최된 서울모던아트쇼에서 ‘집으로’ 작품 시리즈로 큰 주목을 받았으며 올해 1월 서울미술협회 초대 작가전(한전아트센터)에서 유수의 작품을 출품하여 센세이션(sensation)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 전시회는 서울지방경찰청이라는 정부기관에서 전시하기 있기 때문에 그 의미가 남다른데, 기존에서 주로 하던 부스전이 아닌 작가의 단독 작품으로만 전시하고 있어 더욱 그렇다. 큰 전시장을 꽉 채운 많은 작품 수와 대형작품 전시로 갤러리에 웅장함을 더해주고 있다.

 

특히 손은영 작가는 이번에 전시 중인 작품 ‘집으로’ 시리즈와 ‘관념과 본질’ 등으로 대작 18절, 소작 110절을 전시하고 있다. 손 작가는 오랜 세월 동안 밝고 화사한 꽃이라는 소재로 작업을 하다가 비구상 ‘집으로’ 시리즈로 부친 사랑에 대한 애틋한 기억을 가지고 5년간 작업에 몰두했다. 그 결정체가 이번 전시에 선을 보이고 있으며 또 다른 작품인 ‘관념과 본질’은 ‘집으로’ 시리즈에 이은 연작으로 또 다른 기억의 내면 세계를 추상과 색면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손은영 작가는 작품을 통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유년의 아버지에 대한 기억으로 현대인들이 냉혹한 현실에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삶의 현실에서 벗어나자고 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잠시 휴식이라는 공간에서 동심의 세계로 회귀해 아버지의 따뜻한 위로와 행복했던 어린 시절의 기억 속 여행이 되었다고 하는 소망으로 화폭에 옮겨 담았다.

 

손은영 작가는 “하루라도 그림 그리기를 건너뛰면 몸에 알레르기를 일으킬 정도다. 예술 창작의 본연인 ‘낯설게 하기’를 위해 화폭에 온 정열을 쏟아내고 있다”며 “누구나 미술에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으며 늘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고 미술품 대중화에 일조하는 심정으로 전시회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손은영 작가의 전시회는 서울지방경찰청 갤러리에서 6월 5일까지 진행된다.

 


[속보] 대법, “이재명 허위사실 유포 아냐”… 원심판결 파기

[TV서울=이천용 기자]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16일 오후 열린 친형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상고심 공판에서 “이 지사의 발언은 허위사실 공표죄로 처벌할 수 없다”며 무죄 취지로 파기 환송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 선거 TV 토론회에서 상대 후보가 '친형 강제 입원 과정에서 직권남용을 했느냐'는 취지로 "친형 강제 입원 시키려 했느냐"고 질문하자 "그런 사실 없다", "정신질환이 있어서 적법하게 강제진단하다 중단했다"는 취지로 답했다. 이와 관련해 1심 재판부는 이 지사에게 친형 강제 입원 사건과 관련해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2심 재판부는 강제진단 시도는 적법했다고 판단했고, 직권남용도 무죄로 판단했지만, 이 지사의 답변에 대해선 강제 입원 관련 절차 개시를 지시한 사실을 토론 과정에서 숨겼다(부진술)고 해석, 이를 '허위사실 공표'로 보고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그러나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적극적으로 허위사실을 표명한 것이 아닌 이상 처벌 못하고, 당시의 상황과 맥락을 유권자의 관점에서 살펴봐야 한다”며 “이재명 지사의 발언 중 일부는 단순히 상대방의 주장을 부인하는 취지로 한 것으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시진핑 국가주석, 리쿼창 총리 방한 양국관계 발전시키는 계기 되길”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15일 의장집무실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 “시진핑 국가주석, 리쿼창 총리의 방한이 올해에 예정되어 있어 양국에게 중요한 시기”라며 “두 분의 방한이 양국관계를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싱하이밍 대사는 “상반기에 (시진핑 국가주석 방한이라는) 중요한 외교행사가 예정돼 있었는데, 갑자기 들이닥친 코로나19 때문에 예정대로 진행되지 못해 아쉽다”며 “방한이 성사되어 양국관계가 개선되고, 세계평화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또 “이번에 중국 남부지방이 큰 홍수피해를 입었는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어제 국회의장 자격으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에게도 위로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국회의장으로서 국가와 국민을 대표해 위로서한을 보내주셔서 큰 감동을 받았다. 수재피해를 잘 극복해 나가고 있다”고 답했다. 끝으로 박 의장은 “대사님께서는 일생을 한반도 문제에 헌신해 오셨다.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큰 기여를 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예방에는 중국 측에서 팡 쿤 공사참사관, 위 빙 참사관, 청 촨싱 서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