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7℃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1.2℃
  • 구름많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2.9℃
  • 구름조금광주 13.3℃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데프콘, “소년원 출신 의혹은 허위 루머”

  • 등록 2021.02.02 10:56:21

 

[TV서울=신예은 기자] 래퍼 겸 가수 데프콘이 최근 소년원 출신이고, 군 면제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의 악성 루머라고 입장을 밝혔다.

 

데프콘의 소속사인 SM C&C는 2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최근 온라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데프콘에 관한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의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또한 군면제를 받은적도 없다”고 밝혔다.

 

SM C&C는 “데프콘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오래전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패싸움에 동참한 바 있다”며 “당시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가족들과 주변인들에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며 열심히 살아왔다”고 했다.

 

이어 “현재 악성 루머 및 허위사실과 관련한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며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대응책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권을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데프콘이 지난달 30일 MBC TV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형사 캐릭터로 등장하자 일부 누리꾼은 “소년원 출신 데프콘이 형사 캐릭터를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하차를 요구했다.

 

이번 논란은 데프콘는 8년 전 MBC TV 예능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학창 시절 패싸움에 연루되어, 경찰에 불려가 재판까지 갈 뻔 했으나 피해자 가족들과 합의했다”고 밝힌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정진술 시의원, 당인리 발전소~한강공원 보행연결로 간담회 개최

[TV서울=변윤수 기자] 정진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3)은 지난 12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송영민 총무부장, 김호규 한강관광사업과장, 마포구 나경민 공원녹지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인리발전소 지상부공원과 한강공원간 보행연결로 설치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마포구와 중부발전은 공원 조성계획 수립시 홍대걷고싶은거리에서 한강공원까지 이어지는 보행연결축을 조성하기로 했지만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의 미온적인 반응으로 반쪽짜리 사업으로 전락할 우려가 높았다. 이에 국회와 서울시의회 2021년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정청래 국회의원과 정진술 시의원이 각각 국비 9억원과 시비 9억원을 확보하여 보행연결로 설치 계기를 만들었다. 이날 간담회는 콘크리트 옹벽으로 한강공원과 단절된 곳에 153m의 경사로 형태의 보행연결로를 설치하는 최초 설계계획의 타당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정진술 시의원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에 당인리발전소 지상부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경사로보다는 승강기와 계단을 설치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보행연결로로 승강기와 계단설치가 최종적으로 결정됨에 따라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8월 공사를 시작해 2022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