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이다영 선수, 그리스 리그 데뷔전서 수훈 인터뷰

  • 등록 2021.10.21 17:43:22

 

[TV서울=신예은 기자] 이다영(25·PAOK 테살로니키)이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A1리그 데뷔전에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PAOK는 21일(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6 25-20 25-21)으로 이겼다. 이날 이다영은 PAOK의 주전 세터로 A1리그 데뷔전을 치러 공격을 조율했다.

2018-2019시즌 현대건설에서 함께 뛴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의 22득점 활약을 지원하고, 새로 만난 에바게일 메르테키(12득점)와도 무난하게 호흡했다.

이다영은 매 세트 1득점씩, 총 3득점 하기도 했다. 1세트 8-5에서 공이 네트 근처로 날아오자, 특유의 탄력을 이용해 왼손 이단 공격으로 그리스 리그 첫 득점을 신고했다.

 

2세트 7-8에서도 이다영은 이단 공격을 시도했고, 공이 상대 블로커의 손을 맞고 라인 밖으로 벗어나 득점을 추가했다. 3세트 6-6에서는 그리스 리그 첫 블로킹에 성공했다.

 

 

메르테키와 함께 수훈 선수로 뽑힌 이다영은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 AC PAOK TV와의 인터뷰에서 "승리하게 돼 기쁘다"며 "팀원들이 많이 도와줘서 이길 수 있었다.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장을 가득 메운 팬을 떠올리며 "팬들의 응원에 힘이 생겼다. 그 덕에 이겼다"며 "공격수와 리베로가 정말 잘해줬다"고 팬과 동료들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했다. 이날 레프트 이재영은 출전하지 않고,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외국인 선수 출전 제한(최대 3명)과 PAOK 레프트 자원이 풍부한 편이어서, 이재영은 그리스 리그 데뷔전을 서두르지 않았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