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흐림동두천 5.0℃
  • 흐림강릉 3.3℃
  • 구름조금서울 6.2℃
  • 흐림대전 7.0℃
  • 흐림대구 5.4℃
  • 흐림울산 5.4℃
  • 흐림광주 8.7℃
  • 흐림부산 5.9℃
  • 흐림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9.8℃
  • 흐림강화 6.1℃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6.3℃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4.7℃
  • 구름많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사회

한국갤럽, “진보는 22%, 보수는 30%”

  • 등록 2021.11.26 15:00:55

 

[TV서울=이현숙 기자] 여론조사 결과 국민 가운데 스스로 진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국정농단 탄핵사태 때와 비교해 줄어든 반면 보수층은 증가한 것으로 나왔다.

 

한국갤럽은 26일, 11월 한 달간 전체 4천5명 대상을 실시한 4차례 조사를 종합분석한 결과, 자신의 정치성향에 대해 보수는 30%, 중도는 33%, 진보는 22%라고 나왔다고 밝혔다.

 

10월 조사와 비교하면 수는 2%포인트 늘었고, 진보는 1%포인트 감소했다.

 

국정농단 탄핵사태가 본격화했던 2017년 1월 스스로 진보라고 여긴 사람은 37%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15%포인트나 줄었다. 또, 당시 조사에서 보수는 27%를 기록했다.

 

2017년 1월 조사 당시 중도라는 응답은 26%였으나 이후 30% 안팎으로 늘어났다.

 

올해 1월만 해도 스스로 보수라고 답변한 응답은 25%로 28%인 진보에 뒤져 있었으나 7월 26%로 동률이 되더니 8월 이후 지금까지 보수층 비율이 진보를 역전했다. 최근에는 보수는 늘고 진보는 줄면서 그 격차가 벌어지는 추세다.

 

또, 한국갤럽이 23일부터 25일까지 실시한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37%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 오른 수치다.

 

반면 부정 평가 비율은 55%를 기록해 지난주보다 4%포인트 내렸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은 3%포인트 오른 32%, 국민의힘은 5%포인트 내린 34%로 나타났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최근 한 달간 두 정당의 지지도 간 변동 폭이 컸고 그 격차도 2%포인트에서 10%포인트 사이를 오갔는데 이는 대선 후보 선출과 선대위 체제 전환에 따른 과도기적 현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 ±3.1%포인트이며 신뢰수준은 95%다.


서삼석 의원,“역공매 방식 시장격리 쌀 수매, 강력 비판”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영암·무안·신안)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가 현장의 심각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시장격리 쌀 수매가격을 최저가 입찰의 역공매 방식으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같은 날 농식품부는 시장격리 쌀 27만톤 중 선제물량 20만톤에 대해 도별 공개경쟁입찰로 추진한다는 세부 매입계획을 공고했다. 이러한 방식을 고집한 주요 이유 중 하나는 과거 수확기가 지난 시점에서의 쌀 시장격리는 모두 역공매로 추진했던 선례 때문으로 파악된다. 현장에서는“시장격리 결정이 늦어진 것은 전적으로 정부 대응이 늦었던 탓이며 여전히 쌀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양곡관리법에 자동격리제를 도입한 취지에 맞는 새로운 수매가격 결정”을 강력히 요구해 왔다. 서삼석 의원은 “식량자급의 문제가 국가안보차원에서 제기되는 시점에서 과거만 고집하는 농식품부의 결정은 현저히 떨어지는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며“비상시기에 걸맞는 비상적인 정부인식의 전환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2월 10일 일정 요건에 해당할 경우 정부가






정치

더보기
서삼석 의원,“역공매 방식 시장격리 쌀 수매, 강력 비판”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영암·무안·신안)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가 현장의 심각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시장격리 쌀 수매가격을 최저가 입찰의 역공매 방식으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같은 날 농식품부는 시장격리 쌀 27만톤 중 선제물량 20만톤에 대해 도별 공개경쟁입찰로 추진한다는 세부 매입계획을 공고했다. 이러한 방식을 고집한 주요 이유 중 하나는 과거 수확기가 지난 시점에서의 쌀 시장격리는 모두 역공매로 추진했던 선례 때문으로 파악된다. 현장에서는“시장격리 결정이 늦어진 것은 전적으로 정부 대응이 늦었던 탓이며 여전히 쌀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양곡관리법에 자동격리제를 도입한 취지에 맞는 새로운 수매가격 결정”을 강력히 요구해 왔다. 서삼석 의원은 “식량자급의 문제가 국가안보차원에서 제기되는 시점에서 과거만 고집하는 농식품부의 결정은 현저히 떨어지는 안이한 식량위기 인식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며“비상시기에 걸맞는 비상적인 정부인식의 전환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2월 10일 일정 요건에 해당할 경우 정부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