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17.1℃
  • 흐림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5.5℃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6.0℃
  • 흐림고창 17.9℃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8.9℃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7.4℃
  • 흐림거제 16.0℃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하락세로 출발… 장 초반 2,810선 아래

  • 등록 2022.01.24 09:52:24

 

[TV서울=이현숙 기자] 코스피가 24일 하락세로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28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4.42포인트(0.86%) 내린 2,809.87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0.53포인트(0.37%) 내린 2,823.76에 출발해 낙폭을 키우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1,872억원, 897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은 2,805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우려와 대형 성장주의 실적 불확실성 등에 하락세를 이어갔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가 1.30% 떨어졌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각각 1.89%, 2.72% 급락했다.

 

4분기 실적을 발표한 넷플릭스는 신규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나 21.79% 떨어졌다. 아마존(-5.95%), 디즈니(-6.94%) 등 스트리밍 관련 회사들도 동반 하락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언택트 종목 중심의 매물 출회로 하락 출발한 미국 증시는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전환하기도 했으나 미·러 국무장관 회담 불안, 비트코인 급락, 옵션만기일 영향으로 매물이 급격하게 출회돼 낙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0.13%), SK하이닉스(-0.84%), 네이버(-0.90%), 삼성바이오로직스(-0.73%), LG화학(-1.87%), 삼성SDI(-1.46%), 현대차(-1.25%) 등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이 모두 내림세다.

 

업종별로도 은행(-2.75%), 섬유·의복(-2.11%), 철강·금속(-1.57%), 기계(-1.85%), 화학(-1.55%) 등 대부분 하락하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0.39포인트(2.16%) 내린 922.46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7.72포인트(0.82%) 내린 935.13에 출발해 빠르게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27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178억원, 89억원 순매수 중이다.

 

에코프로비엠은 충북 청주 공장 화재 소식에 4.01% 떨어졌고 셀트리온헬스케어(-1.05%), 펄어비스(-4.91%), 카카오게임즈(-2.51%), 위메이드(-4.67%) 등 대부분 하락세다.


김두관 의원, 정책토론회 통해 기초의회 완전비례제 도입 논의

[TV서울=나재희 기자] 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양산을)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지방정치 대전환, 완전비례제로 디자인하자’라는 주제로 기초의회 완전비례제 도입과 관련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두관·김성주·배진교·용혜인·조정훈 의원이 공동주최했으며, 하승수 변호사와 문우진 아주대 교수가 발제, 안성호 전 한국행정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됐다. 하승수 변호사는 ‘기초의회 완전비례제 도입방안’이라는 발제에서, “이번 6.1. 지방선거를 앞둔 선거제도 개혁은 실패로 끝났다”며 “전체 기초지방의원 선거구의 1% 정도에 불과한 11개 시범실시는 의미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는 더이상 기초지방의원 선거와 관련해서 소위 ‘중대선거구제’는 대안으로 논의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이제는 좀더 근본적인 개혁방안을 논의해야 할 때”라고 완전비례제 도입방안을 제안했다. 문우진 교수는 ‘단기비이양식 지방선거제도의 문제와 개혁방안’이라는 발제를 통해 “기초의회에 군소정당 후보의 진입을 촉진하고, 개인 득표에 의존하는 지역유지나 토호세력의 의회 진입을 억제해야 한다”며 “그리고 같은 정당 후보 간 경쟁을 억제하고, 유리한 기호를 받은 후보의 당선






정치

더보기
김두관 의원, 정책토론회 통해 기초의회 완전비례제 도입 논의 [TV서울=나재희 기자] 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양산을)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지방정치 대전환, 완전비례제로 디자인하자’라는 주제로 기초의회 완전비례제 도입과 관련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두관·김성주·배진교·용혜인·조정훈 의원이 공동주최했으며, 하승수 변호사와 문우진 아주대 교수가 발제, 안성호 전 한국행정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됐다. 하승수 변호사는 ‘기초의회 완전비례제 도입방안’이라는 발제에서, “이번 6.1. 지방선거를 앞둔 선거제도 개혁은 실패로 끝났다”며 “전체 기초지방의원 선거구의 1% 정도에 불과한 11개 시범실시는 의미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는 더이상 기초지방의원 선거와 관련해서 소위 ‘중대선거구제’는 대안으로 논의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이제는 좀더 근본적인 개혁방안을 논의해야 할 때”라고 완전비례제 도입방안을 제안했다. 문우진 교수는 ‘단기비이양식 지방선거제도의 문제와 개혁방안’이라는 발제를 통해 “기초의회에 군소정당 후보의 진입을 촉진하고, 개인 득표에 의존하는 지역유지나 토호세력의 의회 진입을 억제해야 한다”며 “그리고 같은 정당 후보 간 경쟁을 억제하고, 유리한 기호를 받은 후보의 당선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