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2.8℃
  • 흐림서울 14.3℃
  • 흐림대전 13.9℃
  • 흐림대구 15.3℃
  • 흐림울산 15.7℃
  • 흐림광주 15.0℃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2.4℃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행정

오세훈 시장, 동작구 아파트 축대 붕괴 현장 점검

  • 등록 2022.08.09 11:48:09

 

[TV서울=변윤수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집중호우로 축대가 무너진 동작구 사당동 극동아파트 현장을 방문했다.

 

서울시는 9일, 오 시장이 전날부터 밤새 시청에서 호우 피해 상황을 살핀 후 오전 8시 10분경 극동아파트 축대 붕괴 현장을 방문했다.

 

축대는 전날 오후 10시 5분경 인근 산에서 산사태가 일어나면서 무너진 것으로 파악됐다. 극동아파트 105동과 107동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현재 사당2동주민센터와 사당종합체육센터, 동작중학교로 대피해 있다.

 

주민들은 오 시장에게 "전기와 수도가 문제다. 빠른 처리를 부탁드린다. 어제부터 우왕좌왕만 하지 지금 하는 게 아무것도 없다", "물도 못 마시는데 생수라도 마시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오 시장은 주민들의 민원과 관련해 복구 담당자들에게 "꽤 시간이 걸릴 것 같은데 어설프게 작업하지 말고 차근차근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 시장은 애초 전날 밤 사고 현장을 방문하려 했으나 별다른 인명피해가 없고 길이 막혀 대신 이수역 침수 현장을 찾았다.

 







정치

더보기
尹정부 국감 첫날 '순방 논란·文 조사' 놓고 정회 등 파행 속출 [TV서울=이현숙 기자] 윤석열 정부의 첫 국정감사가 4일 여야의 팽팽한 대치 속에서 시작됐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국감 첫날부터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한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 요구,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관련 각종 논란 및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 가결 등 민감한 이슈를 둘러싸고 곳곳에서 정면충돌했다. 또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및 예산 편성 논란 등을 둘러싸고 크고 작은 파열음이 이어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문 전 대통령 조사에 반발한 더불어민주당의 피켓 시위와 국민의힘의 맞불 피켓 시위로 53분여 '지각 개의'했다. 회의 시작 전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법사위 회의장 좌석에 배치된 노트북 뒤편에 '정치탄압 중단하라!'라고 쓰인 피켓을 붙이자 국민의힘 의원들도 '정쟁국감 NO 민생국감 YES'라고 쓰인 피켓을 노트북 뒤편에 붙여 맞섰다. 재개된 국감에서도 여야는 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구를 놓고 "즉각적인 강제 조사를 촉구한다"(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이 정부는 정말 무도하다"(민주당 박범계 의원) 등 '릴레이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가며 재차 신경전을 벌였다. 결국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