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9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3℃
  • 맑음강릉 24.8℃
  • 맑음서울 26.4℃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6.5℃
  • 맑음울산 26.3℃
  • 흐림광주 26.0℃
  • 맑음부산 27.7℃
  • 흐림고창 24.6℃
  • 맑음제주 26.9℃
  • 맑음강화 24.3℃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3.9℃
  • 맑음강진군 28.9℃
  • 흐림경주시 28.7℃
  • 맑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BTS RM,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홍보대사 맡는다

  • 등록 2023.05.31 12:25:47

 

[TV서울=변윤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홍보대사를 맡는다.

31일 가요계에 따르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다음 달 1일 RM을 홍보대사로 공식 위촉한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한국전쟁 전사자의 유해를 발굴해 가족의 품으로 보내는 보훈사업을 하는 조직이다. RM은 다양한 방식으로 유해발굴 사업을 국민에게 알리는 홍보활동에 동참한다.

유해발굴감식단은 국군과 유엔군 전사자 유해 외에도 중국군이나 북한군 유해를 식별하면 인도적인 차원에서 본국으로 돌려보내거나 임시 안치할 계획이다.

 

2013년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이면 활동 10주년을 맞는다. 이들은 그동안 글로벌 인기를 바탕으로 인종차별과 폭력 등 사회 현안에 목소리를 내는 '선한 영향력'을 펼쳐왔다.

방탄소년단은 2021년에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이자 세계 청년 대표 자격으로 유엔 회의에 참석해 "지금 청년들은 변화에 겁먹기보다는 '웰컴'이라고 말하며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며 당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긍정적 에너지로 일상을 채워나가자는 메시지를 발신했다.

또 같은 해 코로나19로 퍼진 서구사회의 아시아계 혐오와 관련해 SNS에 "진심으로 분노한다"며 차별과 혐오 문제에 팔을 걷어붙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에는 K팝 그룹 최초로 백악관을 찾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하고 아시아계를 상대로 한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RM은 지난해 유튜브 영상을 통해 "가수로 데뷔해서 사회적으로, 전 세계적으로도 무거운 책임감을 갖게 됐다"고 소신을 밝힌 바 있다.

 

가요계에서는 이 같은 방탄소년단의 그간 활약이 분쟁과 갈등을 넘어 인도적 차원에서 화합의 메시지를 전하는 유해발굴감식단의 활동과 맥을 같이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갈가리 찢어진 김포·검단 여론...'내집 앞 지하철' 희망고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검단 연장구간의 노선안 마련이 지연되면서 주민들 사이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28일 인천시와 김포시에 따르면 5호선 연장구간은 서울 방화역∼인천 검단신도시∼김포 한강신도시를 연결하는 신설 노선으로 2021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구체적 노선을 정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관계기관 회의를 시작했다. 그러나 인천시와 김포시가 인천 서구지역 정거장 수를 놓고 첨예한 갈등을 빚으면서 구체적인 노선안 마련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인천시는 서구에서 4개 정거장을 짓는 노선을, 김포시는 서구 2개 정거장 노선을 각각 제시했고 대광위는 지방자치단체 간 협상을 유도하고 있다. 대광위는 직권 중재를 통해 늦어도 이달 중에는 노선을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노선조정위원회를 구성해 연말까지 지자체 간 협의를 거치는 방향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이처럼 노선 확정 지연으로 5호선 연장선 건설공사 착공도 계속 미뤄지자 김포·검단 주민단체 10여곳은 제각각 유리한 노선을 요구하는 여론전을 펼치고 있고 이에 따른 주민 갈등도 격화하고 있다. 특히 검단지역 내부에서조차 인천시 안을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