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8 (금)

  • 구름많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8.8℃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1.9℃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8.7℃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석 "김행 공관위원, 유력인사의 추천" 정진석 "추천 없었다"

  • 등록 2023.09.19 14:16:54

 

[TV서울=나재희 기자]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 공천관리위원을 맡게 된 배경을 두고 이준석 당시 당 대표와 공천관리위원장이던 정진석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8일 KBS '더 라이브'에 출연해 "누가 김 후보자를 공천관리위원회에 추천했는지에 대해서는 하나씩 맞춰봐야 한다"며 "저는 안 했고, 나중에 정진석 (당시) 위원장에게도 확인해 보라"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도 아니고, 공천관리위원장도 아니라면 누군가 그런 정도의 영향을 가진 사람이 추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김건희 여사가 김 후보자를 추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가 확인해줄 필요가 있느냐"고 답했다.

 

이에 정진석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이준석 전 대표가 '정진석 공관위'의 구성에 무슨 외압이나 간섭이 있었던 식으로 언급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제가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은 4·7 지방선거와 6·1 지방선거 공천을 저는 사심 없이 했다"며 "당 대표, 위원장보다 센 사람? 이준석 대표가 도대체 누구를 염두에 두고 하는 이야기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6·1 지방선거 공천관리위원을 선정할 때 그 누구의 추천도 받지 않았고, 당 사무처에서 마련해온 후보군 가운데 제가 한 사람씩 선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