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15.4℃
  • 구름조금서울 20.8℃
  • 박무대전 18.3℃
  • 흐림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17.0℃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0.3℃
  • 구름조금강화 18.2℃
  • 흐림보은 17.2℃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조금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경기도 안산서 처음 출범한 '택시협동조합'

  • 등록 2023.09.30 09:16:51

 

[TV서울=신민수 기자] 경기 안산시에서 이달 1일 출범한 지역 최초의 택시협동조합이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택시업계의 성공모델이 될지 주목받고 있다.

30일 시에 따르면 지역 최대 법인택시업체였던 상록운수 종사자들이 주축이 된 '안산희망 택시협동조합'이 지난 6월 28일 지역 최초로 설립돼 이달 1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택시협동조합은 택시의 운영 관리는 조합이 맡고, 조합원들은 회비를 조합에 낸 뒤 나머지 수익은 본인이 가져가기 때문에 일한 만큼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안산희망 택시협동조합은 조합원 100명과 택시 104대로 운행에 들어갔다.

 

상록운수 소속 운수종사자 80명과 다른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10명이 조합에 1인당 출자금 5천500만원씩 내고 조합원이 됐다.

이들은 한 달에 80만원을 조합에 납입하고 스스로 근무 시간과 근무 일수를 정해 일하면서 번 돈을 전부 자신이 가져간다.

시가 보름 동안의 조합원 수입 변화를 확인한 바로는 법인택시 소속일 때 평일(월~목요일) 17만원에서 택시협동조합 전환 이후 25만원으로 늘었다.

또 휴일(금~일요일)의 경우도 23만원에서 30만원으로 증가했다.

안산희망 택시협동조합 이신택 이사장은 "출범한 지 한 달이 조금 안 됐지만 이미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면서 "단기간에 조합원이 100명이 넘게 참여한 것은 택시협동조합에 대한 운수종사자들의 신뢰와 기대를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성과가 알려지면서 다른 법인택시에서 일하던 기사 10명이 신규로 가입해 안산희망 택시협동조합의 조합원 수는 출범 20일 만에 110명으로 증가했다.

조합 측은 현재 146대의 차량을 확보한 만큼 앞으로 조합원 수를 146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안산시는 안산희망 택시조합이 경영난을 겪는 지역 택시회사들의 대안이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택시협동조합이 3개월가량 운영되고 나면 택시 가동률과 운송수입금 등에 대한 통계를 분석해 조합 설립 전후를 비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지금 상황에서도 이미 조합원들의 수입이 증가하고 택시 가동이 늘고 있다는 긍정적인 변화를 알 수 있을 정도로 성공의 조짐을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민근 안산시장도 "노사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여 기사들의 수익이 증대되고 시민들에게 질 좋은 서비스가 제공되길 바란다"면서 "안산희망 택시협동조합이 택시업계 새로운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부,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

[TV서울=이천용 기자] 정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상병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안을 의결했다. 한 총리는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행정부는 입법부의 입법 권한을 최대한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이번 특검법안은 의결 과정이나 특별 검사의 추천 방식 등 내용적인 측면에서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 운영에 책임이 있는 정부로서 국회의 입법권이 우리 헌법이 정하는 기본 원칙에 반한다면 헌법이 부여하는 권한 내에서 의견을 개진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특별검사는 헌법상 행정부의 권한인 수사권과 소추권을 입법부의 의사에 따라 특별 검사에 부여하는 제도라는 점에서 우리 헌정사에서 항상 여야 합의나 정부의 수용을 전제로 도입돼왔다"며 "그러나 이번 특검 법안은 절차적으로 야당 단독으로 강행 처리했고, 내용상으로 특별 검사 후보 추천권을 야당에 독점적으로 부여함으로써 대통령의 인사권을 침해하고 헌법상 삼권 분립에 위배될 소지가 크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서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검찰의 추가 수사가






정치

더보기
추경호, "거부권은 최소한의 방어권“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은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우선"이라며 "여소야대 상황에서 야당이 일방적 독주를 하고 입법 권한을 남용해 행정부의 권한을 침해할 경우 최소한의 방어권이 재의요구권"이라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거부권 행사의 당위성을 강조한 것이다. 추 원내대표는 대통령 거부권에 대해 "헌법에 보장된 권리로, 대통령제 국가에서는 견제와 균형을 위한 수단"이라며 "우리와 같은 대통령제를 채택한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도 거부권을 11번 행사한 바 있고, 최근 이스라엘 안보 원조 지지 법안 역시 거부권 행사를 예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 대통령제에서도 역사상 2,595건의 대통령 거부권이 발동됐고, 루스벨트 대통령은 임기 중 635건의 거부권을 행사했다. 거부권을 행사했다고 탄핵이 거론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야권을 향해 "왜 수사 중인 사건을 가지고 정쟁에 몰두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앞으로는 대화와 타협의 정신에 따라 여야 합의가 이뤄짐으로써 대통령이 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