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7.7℃
  • 맑음제주 11.0℃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정치


"美의회 '김치의날' 결의, 우리 쏘울푸드의 세계화 계기 기대"

  • 등록 2023.11.22 09:13:39

 

[TV서울=이천용 기자] "우리의 '쏘울푸드(soul food·민족 정서가 깃든 음식)'인 김치를 세계화하는 동시에, 한국 음식 문화가 한인들의 문화일뿐 아니라 다민족국가인 미국을 이루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미국에서 11월 22일을 '김치의 날' 기념일로 정하는 결의안(HR280)이 12월 6일 연방하원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결의안 추진에 적극 나섰던 김민선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뉴욕 소재) 관장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 주재 한국 특파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치의 날 기념일 지정을 '한식 세계화'의 동력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한국 음식이 미국 사회에서 중국, 일본 음식 수준의 대중성을 확보하도록 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취지였다.

11월 22일은 한국김치협회가 선포한 김치의 날로, 한국에서는 2020년부터 법정 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번 미국 하원의 '김치의 날' 결의안 채택은 별도의 표결 없이, 한국계인 공화당 소속 영 김 하원의원이 본회의에서 내용을 발표하는 형식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김 관장은 소개했다.

김 관장은 미국 의회에서 매년 수천 건의 결의가 채택되지만, 특정 국가의 음식을 소재로 결의가 채택된 일은 거의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작년에도 캐럴린 멀로니 당시 하원의원(민주) 주도로 같은 결의안이 추진됐으나 회기안에 채택되지 못해 폐기된 바 있다.

그러나 올해는 공화당 소속으로 하원 외교위원회 인태소위원장인 영 김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인 하킴 제프리스 의원이 지원하는 등 양당 의원 16명이 초당적으로 결의안 발의에 동참했고, 한미동맹 70주년의 의미까지 더해지면서 결의안 처리를 목전에 두게 됐다고 김 관장은 설명했다.

김 관장은 "미국내 한인 사회의 위상이 그만큼 성장했음을 보여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결의안이 통과되면 앞으로 매년 김치의 날 기념행사를 미 연방 의회 의사당에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통해 미국인에게 '건강음식'인 한국 음식을 더 널리 소개함으로써 미국인들이 한국 문화에 더 관심을 갖게 되고, 한국을 더 이해하게 되길 기대한다"며 "그것은 한국 먹거리 산업의 세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민자들이 많은 곳에서는 김치와 한식이 널리 알려졌지만 미국내 백인들 중에서는 아직 김치를 모르는 이들이 많다"고 전했다.

또 "뉴욕 맨해튼의 4성, 5성급 호텔에서 한국 식당을 찾아보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전했다.

김 관장은 "미국내 쉐프들을 상대로 상금을 걸어 놓고 김치 메뉴 경연대회를 할 구상을 가지고 있다"며 "미국 식탁에 올라갈 수 있는 김치 메뉴를 개발한 쉐프에게 상도 주고, 수상작을 연방 의사당에서 열리는 김치의 날 행사때 선보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빙속 김민선, 세계선수권 500m 은메달…마지막 곡선주로서 삐끗

[TV서울=변윤수 기자] '신빙속여제'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생애 처음으로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차지했다. 김민선은 17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19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민선이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입상한 건 처음이다. 아울러 한국 선수가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 시상대에 선 건 이상화(은퇴) 이후 처음이다. 이상화는 선수 시절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차지했고, 2017년 강릉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마지막으로 입상했다. 이날 김민선은 최고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11조 아웃코스에서 이나가와 구루미(일본)와 함께 달린 김민선은 첫 100m를 전체 3위 기록인 10초40에 통과했다. 스타트가 비교적 좋지 않은 김민선에겐 나쁘지 않은 기록이었다. 김민선은 특유의 경쾌한 스케이팅으로 속도를 끌어올리며 순조롭게 레이스를 이어갔다. 그러나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실수가 나왔다. 원심력을 이겨내지 못한 김민선은 왼손으로 빙판을 살짝 짚었고, 이 지점에서 상당한






정치

더보기
'연쇄 사퇴·출마' 밀양 유권자 지역 따라 최대 5장 투표하나 [TV서울=변윤수 기자] 경남 밀양시 유권자는 오는 4월 10일 치러지는 제22대 총선에서 투표용지를 최소 3장 이상 받게 된다. 박일호 전 시장이 총선 출마로 시장직을 사퇴했고, 예상원 전 경남도의원이 공석이 된 시장 선거에 출마하려고 도의원직을 사퇴하는 등 연쇄 사퇴·출마로 인한 보궐선거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이에 밀양시 모든 유권자는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 국회의원, 비례대표 정당 투표와 함께 시행하는 밀양시장 보궐선거에 표를 행사한다. 여기에 예상원 전 도의원 선거구인 밀양 제2선거구(삼랑진·하남읍, 상남·초동·무안·청도면, 가곡동) 유권자는 도의원 보궐선거까지 4장의 투표용지를 받는다. 만약 밀양시의원이 시장이나 도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면 선거는 더 늘어나 지역에 따라 5장의 투표용지를 받을 수도 있다. 이처럼 선출직 공무원이 임기를 채우지 않고 연쇄 사퇴·출마하는데 대한 여론은 부정적이다. 진보성향 단체가 참여한 '총선승리 경남연석회의'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4월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 귀책 사유가 있는 정당은 후보 공천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경남연석회의는 "시장, 지방의원이 법을 어겼거나 도민과 약속을 저버리고 정치 욕심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