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6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가덕도신공항~남부권 1시간대 연결 광역교통망 구축 추진

  • 등록 2024.01.13 10:58:37

 

[TV서울=박양지 기자] 2029년 12월 가덕도신공항 개항에 맞춰 공항과 남부권 주요 도시를 1시간대에 연결하는 광역 교통망 구축이 추진된다.

13일 부산시에 따르면 가덕도신공항이 완공되면 부·울·경에서 1시간 이내, 남부권에서는 90분 이내 공항에 접근할 수 있는 광역철도망이 구축된다.

1시간대 광역 철도망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신공항 진입철도(신공항∼부산 강서구 구랑동)를 건설해 기존 광역철도와 연결하면 된다.

지난달 가덕도신공항과 경전선까지 길이 6.6㎞ 구간을 복선으로 연결하는 철도건설 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총사업비는 5천217억원이며, 사업 기간은 내년부터 2031년까지다.

 

가덕도신공항 연결 남부권 광역 철도망

동해선과 경전선을 잇는 부전~마산 복선전철은 올해 개통 예정이다.

신공항 진입철도와 경전선이 연결되면 부전역에서 20분 만에 공항에 도착할 수 있고 마산(23분), 진주(49분), 울산 태화강(55분), 경주(71분), 순천(72분), 대구(78분), 포항(87분) 등도 90분 이내에 공항으로 이동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민자사업으로 가덕도신공항에서 부산 도심을 지하로 연결하는 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BuTX)도 2030년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BuTX가 개통되면 신공항에서 친환경 수소열차를 타고 부산 북항까지 18분, 해운대 센텀시티까지 28분 각각 소요된다.

 

부산형 급행철도(BuTX) 노선

 

부산시는 국가철도와 도시철도, 급행철도 등을 연결하는 환승역을 통해 이용객이 편리하게 신공항으로 이동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2030년 도시철도 사상~녹산선이 개통되면 사상역, 명지역, 하단역 등을 환승역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고속도로를 이용해 공항에 접근이 가능한 광역도로망도 구축된다.

현재 경부·중앙고속도로 김해~부산신항고속도로~가덕도신공항을 연결하는 사업이 추진 중이고, 남해고속도로 김해~부산신항~가덕도신공항을 연결하는 사업도 진행 중이다.

남부권 접근성 강화를 위해 남해고속도로 2지선과 3지선에서 신공항을 연결하는 사업도 추진된다.

강희성 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 공항기획과장은 "해상공항 특성상 도로보다 철도 교통망이 전략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남부권 광역철도, BuTX, 사상-녹산 도시철도선 연장 연결 등으로 남부권 1시간대 광역 교통망을 구축하기 위해선 국가, 지자체, 민간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남부권 광역 공항경제권 개념도

김현기 시의회 의장, 제56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 참석

[TV서울=나재희 기자]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은 5일, 제56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자랑스런 50만 서울시 예비군이 바로 우리의 강력”이라며 예비군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오세훈 서울시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서울시장), 이진우 수도방위사령관, 예비군지휘관, 여성 예비군대원 등 35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의장은 “백범 김구 선생은 백범일지 나의소원에서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니,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는 것을 원치 아니한다. 우리의 부력은 우리의 생활을 풍족히 할 만하고, 우리의 강력은 남의 침략을 막을 만하면 족하다’”며 “바로 수도 서울을 지키는 서울시 예비군이 우리의 강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의회는 서울 안보 지킴이인 예비군들을 예우하고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올해는 서울 외곽에 위치한 예비군 훈련장에 입소하는 예비군에게 수송버스를 무상으로 제공해 이동편의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앞으로도 의회가 더 열심히 경청하고 제대로, 똑바로 바꿔가겠다”며 “훈련 환경 개선을 위해 입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서울시의회는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