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7.6℃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19.8℃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3.1℃
  • 맑음고창 25.5℃
  • 맑음제주 22.3℃
  • 맑음강화 24.8℃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3.4℃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IoT기기 이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관리

  • 등록 2024.05.08 17:24:36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8일, 사물인터넷(IoT) 측정 기기를 이용해 소규모 대기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효율화하겠다고 밝혔다.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에 따라 소규모 대기 배출사업장(서울 총 807개소)은 내년 6월까지 IoT 측정기기를 의무적으로 써야 한다.

 

전류계, 차압계, 온도계 등으로 구성된 기기를 부착하면 30분마다 데이터가 전송되는데, 시는 자치구 및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와 함께 배출 현황을 원격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대기 오염물질은 저감 장치를 거쳐 배출되는데, IoT 측정기기를 통해 저감 시설 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실시간으로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시와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는 측정자료를 매월 분석, 미전송 또는 비정상 사업장을 파악해 구에 통보하기로 했다.

 

구와 센터는 현장 조사나 원인 분석을 통한 시설 개선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또 이 기기를 부착하지 않은 사업장에는 설치비의 90%를 지원하기로 했다.

 

IoT 측정기기는 올해 4월 기준 서울 시내 422개 사업장에 부착돼 있다.

 

사창훈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이제까지 소규모사업장은 현장 지도·점검 위주로 관리해 왔으나 앞으로 원격 확인이 가능해져 대기배출사업장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차별이 정당화되는 사회는 희망 없어”

[TV서울=변윤수 기자]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경영계가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밀어붙인다면 최저임금위원회 위원 사퇴 이상의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4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최저임금법 내 조항을 제거해 차별 적용 시도를 근본적으로 무력화하려고 한다"며 "최저임금위에서 업종별 최저임금 차별 적용을 밀어붙인다면 위원 사퇴를 뛰어넘는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최저임금 차별 적용은 경제적 차별이면서 노동하는 사람으로서 한 사회 구성원의 자부심에 상처를 주고 사회에 대한 신뢰를 훼손한다"며 "차별이 정당화되는 사회는 희망이 없기에 (차별 적용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도 한국노총 출신 의원들이 대거 포진할 것으로 보인다"며 "국회와 계속 소통하며 최저임금 차별 적용 시도를 뿌리뽑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와 플랫폼 종사자에 대해서 별도 최저임금을 설정하자는 노동계 요구와 관련해서도 "어떤 경우에도 노동자를 보호하는 법이나 제도에 차별 조항을 두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