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7.6℃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19.8℃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3.1℃
  • 맑음고창 25.5℃
  • 맑음제주 22.3℃
  • 맑음강화 24.8℃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3.4℃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종합


'사용자 보호 최우선'…IT업계 개인정보 유출·사기 방지 총력

  • 등록 2024.05.18 10:49:18

 

[TV서울=이천용 기자] 디지털 기기를 활용하는 시간이 늘면서, 스마트폰에 저장한 개인정보가 유출되거나 디지털 사기를 당할 가능성도 증가했다.

그러자 삼성전자[005930], 애플 등 주요 IT 기업들이 소비자 보호를 위해 다양한 기술과 조직을 활용하고 있다.

18일 애플이 발간한 '연간 사기 방지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발생하는 사기 행위를 모니터링한 결과, 작년 한 해 18억 달러(약 2조4천억원) 이상을 포함해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총 70억 달러가 넘는 규모의 부정 의심 거래를 막았다.

또 같은 기간 1천400만 건 이상의 도난 신용카드 거래를 차단했고, 거래를 재시도하지 못하도록 330만 개 이상의 계정을 차단했다.

 

이는 보안 관련 기술은 물론 수동 심사를 통해 사용자 금융 정보를 보호한 결과다.

예컨대 애플은 애플페이로 결제를 진행할 때 기기별 번호와 고유 거래 코드를 사용해 카드 번호가 소비자 기기나 서버에 저장되지 않도록 하는 방식으로 거래 과정에서 위험 요인을 제거한다.

또 500명이 넘는 전문가로 구성된 '앱 리뷰'팀이 전 세계 개발자가 제출한 출시 승인 요청을 일일이 평가해 사용자를 해할 가능성이 있는 앱을 발견한다.

이에 따라 작년 한 해에만 37만5천 건이 넘는 앱 승인 요청을 개인정보 보호 위반을 이유로 거절했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정식 앱 스토어가 아닌 승인되지 않은 외부 출처에서 앱이 설치되는 '사이드로딩' 현상을 막는 '오토 블로커'라는 보안 기능을 갤럭시에 탑재했다.

 

이 기능은 보이스피싱 사기자가 사용자에게 인증되지 않은 방법으로 악성앱 설치를 유도하는 경우 이를 감지하고 차단한다.

또 '삼성 메세지 가드' 기능을 통해 문자에 첨부된 이미지에 숨겨진 악성코드가 스마트폰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는다.

이 밖에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대시보드를 통해 사용자가 데이터를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게 하며,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가 디바이스 외부로 유출되지 않게 하기 위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용자가 갤럭시 디바이스를 통해 강력한 보안을 지원받고, 더 큰 편의성과 더 폭넓은 선택권을 누릴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차별이 정당화되는 사회는 희망 없어”

[TV서울=변윤수 기자]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경영계가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밀어붙인다면 최저임금위원회 위원 사퇴 이상의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4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최저임금법 내 조항을 제거해 차별 적용 시도를 근본적으로 무력화하려고 한다"며 "최저임금위에서 업종별 최저임금 차별 적용을 밀어붙인다면 위원 사퇴를 뛰어넘는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최저임금 차별 적용은 경제적 차별이면서 노동하는 사람으로서 한 사회 구성원의 자부심에 상처를 주고 사회에 대한 신뢰를 훼손한다"며 "차별이 정당화되는 사회는 희망이 없기에 (차별 적용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도 한국노총 출신 의원들이 대거 포진할 것으로 보인다"며 "국회와 계속 소통하며 최저임금 차별 적용 시도를 뿌리뽑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와 플랫폼 종사자에 대해서 별도 최저임금을 설정하자는 노동계 요구와 관련해서도 "어떤 경우에도 노동자를 보호하는 법이나 제도에 차별 조항을 두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